[단박인터뷰] 임재훈 “동교동계 입당시켜 윤석열 지원?…만난 적도 없다”
[단박인터뷰] 임재훈 “동교동계 입당시켜 윤석열 지원?…만난 적도 없다”
  • 윤진석 기자
  • 승인 2021.06.25 20: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임재훈 전 의원…“김한길 ‘윤석열 후원회장’은 모르는 일”

(시사오늘, 시사ON, 시사온=윤진석 기자)

임재훈 의원의 미래통합당 행을 두고 남은 동교동계의 행보도 주목되고 있다. ⓒ시사오늘 권희정 기자
국민의힘 임재훈 전 의원이 자신은 윤석열 전 검찰총장을 돕고 있지 않다고 말했다.ⓒ시사오늘 권희정 기자

‘김한길계’이자 ‘동교동계’인 국민의힘 임재훈 전 의원은 25일 자신을 비롯한 동교동계가 야권의 유력 대선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을 돕기 위해 나설 계획이라는 항간의 설(說)은 사실무근이라고 밝혔다. 故김대중(DJ) 전 대통령이 영입하고 새정치국민회의 당직자로 정치를 시작한 동교동계 막내 임 전 의원은 이날 <시사오늘>과의 통화에서 “윤석열 전 검찰총장과 만난 적도 전화한 적도 없다. 교감한 바 없다”고 선을 그었다. 다만 김한길 전 새정치민주연합 대표가 윤석열 전 검찰총장을 돕는 후원회장이라는 설에 대해서는 자신은 모르는 일이라고 전했다. 

 

다음은 일문일답 


- 윤석열 전 검찰총장을 돕기 위해 미리 동교동계 정치인들과의 가교 역할에 나섰다고 하던데?

“사실무근이다.”

- ‘윤석열 캠프’에 참여하고 있지 않나.

“사실이 아니다.”

- 근데 왜 이런 얘기가?

“모르겠다. 윤석열 전 총장과 만난 적도, 본 적도, 통화한 적도 없다.”

- 김한길 전 대표가 윤석열 전 총장을 돕고 있다는 얘기는?

“전혀 모르는 내용이다.”

- 김한길 전 대표와 윤석열 전 총장과 친분이 두터운 것은 맞지 않나?. 

"두 분이 어떤 관계인지, 정치적인 상황은 잘 모른다"

- 최측근으로서 모를 리가 없을텐데.

“김 전 대표와는 최근 6개월 간 만나지 못했다. 매일매일 그분의 건강을 기원하고는 있지만 근래 경황이 없어서 찾아뵙지를 못했다.(김한길 전 대표는 암투병으로 힘든 시기를 겪어온 것으로 잘 알려져 있다.) 요즘 나는 학교에서 학생들 가르치는 일로 정신이 없다.(임 전 의원은 현재 국민대학교 전임연구교수로 있다.)”

- 혹시 국민의힘 소속이라 부담을 느껴 모른다고 하는 것은 아닌가?

"전혀 아니다."

- 내년 대선을 앞두고 정치활동 계획은?

“현재로서는 학교생활에만 충실할 계획이다.” 

담당업무 : 정치부 기자입니다.
좌우명 : 꿈은 자산!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