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오늘] 안철수, 합당 결렬 선언…“통합 노력 멈추게 됐다”
[정치오늘] 안철수, 합당 결렬 선언…“통합 노력 멈추게 됐다”
  • 정진호 기자
  • 승인 2021.08.16 17: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사오늘, 시사ON, 시사온= 정진호 기자)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16일 국민의힘과의 합당 결렬을 선언했다. ⓒ연합뉴스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16일 국민의힘과의 합당 결렬을 선언했다. ⓒ연합뉴스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16일 “국민의당과 국민의힘, 두 정당의 통합을 위한 노력이 여기서 멈추게 됐음을 매우 안타까운 마음으로 말씀드린다”며 합당 결렬을 선언했다.

안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저의 부족함으로 인해 최종적인 결과에 이르지 못했다. 통합을 기대하신 국민들께 죄송하다는 말씀 올린다”며 이 같이 밝혔다.

아래는 안 대표의 기자회견문 전문이다.

저는 오늘 국민의당과 국민의힘, 두 정당의 통합을 위한 노력이 여기에서 멈추게 되었음을 매우 안타까운 마음으로 말씀드립니다.

쉽지 않은 결정이었습니다.

정치를 시작한 이래 많은 우여곡절이 있었지만, 가장 힘든 시간이었습니다.

저의 부족함으로 인해 최종적인 결과에 이르지 못했습니다.

통합을 기대하신 국민들께 죄송하다는 말씀 올립니다.

저와 국민의당은 ‘정권교체를 위한 야권 지지층의 확대’를 가장 중요한 통합의 원칙이라고 강조해 왔습니다.

통합의 목적은 중도와 보수가 연합해 ‘더 좋은 대한민국을 만들기 위한 정권교체’를 하는 것입니다.

하지만 통합을 위한 논의 과정에서 국민의당 당원과 지지자들의 마음을 헤아리고 확산해 가기보다는 오히려 상처를 입혔습니다.

단지 합당을 위한 합당 또는 작은 정당 하나 없애는 식의 통합은 정권교체를 위해서도, 더 좋은 대한민국을 만들기 위해서도 결코 바람직하지 않다는 결론에 이르렀습니다.

지지층 확대 없이는 정권교체가 불가능합니다.

국민 여러분의 깊은 이해를 구합니다.

이번 대선은 코로나19 판데믹 극복을 비롯한 기후위기, 과학기술혁명, 미-중 신냉전 등 대전환의 위기를 극복하고 미래로 전진하는 중요한 계기가 되어야 합니다.

정권교체, 그래서 아주 중요합니다.

문재인 정부의 무능과 부패, 독선과 내로남불을 단호하게 심판해야 합니다.

하지만 정권교체가 과거 기득권 양당이 반복해온 적대적 대결정치의 도돌이표가 되어서는 안 됩니다.

‘더 좋은 정권교체’가 되어야 합니다.

정권교체의 과정이 더 좋은 대한민국을 만드는 담대한 혁신으로 이어져야 합니다.

국민들께 정권교체가 더 나은 선택이라는 확신을 드려야만 합니다.

저는 정치를 시작할 때부터 우리와 우리 아이들이 조금이라도 더 잘 살 수 있는 삶의 틀을 만드는 것이 정치의 역할이라고 생각해 왔습니다.

지금 대한민국이 처해있는 위기를 극복하기 위해서는 누가 대통령이 되든 국민을 통합하고 초당적으로 문제해결에 나설 수 있어야 합니다.

그래야 대한민국이 대전환의 위기를 극복할 수 있습니다.

그렇지 않으면 대한민국은 대선 이후 더 큰 위기에 빠질 것입니다.

우리 정치는 이제 이념에서 실용으로, 대결에서 문제해결로, 과거에서 미래로 과감히 전환해야 합니다.

국민의당은 실용적 중도정당입니다.

국민을 통합하고 현재 삶의 문제를 해결하는 동시에 젊은 세대들을 위한 국가대개혁과 미래 아젠다를 주도해 나가겠습니다.

저와 국민의당, 많이 부족하지만 우리의 대한민국을 위해 해야 할 일을 꿋꿋이 해나가겠습니다.

다시, 미래를 향한 가파른 비탈길에 섰습니다.

어렵고 힘든 길이지만 용기를 내어 걷겠습니다.

코로나19로 고통받는 국민 곁에 더 가까이 다가가는 것으로부터

새로운 변화의 길을 찾겠습니다.

고맙습니다.

담당업무 : 국회 및 국민의힘 출입합니다.
좌우명 : 인생 짧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