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항공, 2분기 여객·화물 양날개 날았다…영업익 274% 급증
스크롤 이동 상태바
대한항공, 2분기 여객·화물 양날개 날았다…영업익 274% 급증
  • 한설희 기자
  • 승인 2022.08.04 17: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매출 전년比71% 증가…영업익 274% 급증
고유가·고환율에도 여객 회복에 화물 굳건해
여객 매출 307% 급증…화물 매출 44% 올라
"하반기, 여객 성장 하락세…화물은 견조해"

(시사오늘, 시사ON, 시사온= 한설희 기자)

대한항공은 올해 2분기 연결 기준 매출 3조3324억 원, 영업이익 7359억 원을 기록했다고 4일 잠정 공시했다. ⓒ대한항공 제공
대한항공은 올해 2분기 연결 기준 매출 3조3324억 원, 영업이익 7359억 원을 기록했다고 4일 잠정 공시했다. ⓒ대한항공 제공

대한항공은 올해 2분기 연결 기준 매출 3조3324억 원, 영업이익 7359억 원을 기록했다고 4일 잠정 공시했다. 전년 동기 대비 매출은 71%, 영업이익은 274%나 급증했다. 특히 영업이익은 증권사 전망 평균치인 5694억 원을 크게 웃돈 ‘어닝 서프라이즈’를 기록했다. 

이번 호실적은 고유가·고환율 환경 속에서도 여객 수요가 회복된 데다, 화물 사업이 크게 선전한 덕분으로 분석된다.

2분기 기준 여객 노선 매출은 코로나19 확산세 진정과 여행 수요 회복에 힘입어 전년 동기 대비 307% 증가한 8742억 원으로 집계됐다. 같은 기간 화물 매출은 44% 증가한 2조1712억을 기록했다.

대한항공 관계자는 이날 컨퍼런스콜을 통해 “우크라이나 사태 장기화와 중국 주요 지역 봉쇄 조치로 글로벌 물류 공급망 혼란이 지속되고 있으나, 자동차·반도체·전자 설비 수요와 진단 키트 등 코로나 프로젝트성 품목을 적극 유치하면서 매출을 올렸다”고 설명했다. 

다만 여객 부문은 올해 하반기부터 수요 회복세가 더딜 것으로 전망된다. 최근 코로나19 변이 바이러스가 재유행하고, 유가 변동성 등 외부 변수의 영향으로 당초 계획보다 회복세가 느리게 진행되고 있어서다.

대한항공 관계자는 이날 “9월까지 코로나19 발생 이전 대비 50% 수준까지 단계적으로 공급을 증대하는 것이 목표”라며 “시장 수요에 탄력적으로 대응하겠다”고 강조했다. 

반면 화물사업은 올해 하반기에도 전망이 밝다. 글로벌 여객 리오프닝으로 인한 밸리 카고(Belly Cargo) 확대가 예상되기 때문이다. 대한항공 측은 “여객기 정기편을 활용하고, 지역별 시장 수요·공급 변동에 맞춘 노선을 운영하는 등 기재 운영을 최적화해 수익 극대화에 주력하겠다”고 전했다. 
 

담당업무 : 통신 및 전기전자 담당합니다.
좌우명 : 사랑에 의해 고무되고 지식에 의해 인도되는 삶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