탕후루부터 녹말 이쑤시개까지…유행 좇다 건강 경고등 [주간필담]
스크롤 이동 상태바
탕후루부터 녹말 이쑤시개까지…유행 좇다 건강 경고등 [주간필담]
  • 안지예 기자
  • 승인 2024.02.10 09: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식용 아닌 이쑤시개 먹방까지 유행…“안전성 검증 안 돼”
보여주기식 SNS 문화에 ‘반짝인기’…자극적 먹거리 넘쳐

[시사오늘·시사ON·시사온=안지예 기자]

먹방을 타고 유행한 자극적인 먹거리들에 건강 적신호가 켜질지 모른다. ⓒ시사오늘

유튜브와 인스타그램 등 SNS가 건강까지 점령하고 있다. 최근 이슈가 된 녹말 이쑤시개와 탕후루 등은 이른바 ‘먹방’에서부터 그 생명력을 확장해왔다. 너도나도 ‘먹어야 할 것 같은’ 심리를 자극하면서 유행으로 번졌는데, 문제는 자극적인 먹거리가 이제는 건강까지 위협하고 있다는 것이다. 

최근 SNS를 달군 먹방은 단연 녹말 이쑤시개 튀김이다. ‘녹말 이쑤시개 먹방’은 처음 접하면 단어 자체가 생소하게 느껴질 정도로 ‘괴식’에 가깝다. 이쑤시개 튀김이란 말 그대로 음식점 등에서 흔히 사용되는 녹말 이쑤시개를 기름에 튀긴 것이다. 유튜브 등 SNS 등에서 녹말 이쑤시개를 기름에 바삭 튀겨 치즈나 소스를 곁들여 함께 먹는 모습이 유행하면서 화제가 됐다.

이는 몇 년 전부터 이어져온 괴식 콘텐츠 열풍의 일환으로 봐도 무방하다. 괴식은 인터넷 ‘밈’(유행 콘텐츠)으로 형성돼 빠르게 확산된다. 실제 녹말 이쑤시개 관련 영상 조회 수는 수십만 회에서 많게는 수백만 회를 넘기기도 했다. 녹말 이쑤시개의 주문량이 급증하고, 심지어 이 같은 유행이 국내를 넘어 중국까지 번지기도 한 것으로 알려졌다.

상황이 심각해지자 식품의약품안전처까지 나섰다. 식약처는 지난달 23일 ‘녹말 이쑤시개는 식품이 아닙니다’라는 보도자료를 내고, “최근 위생용품인 녹말 이쑤시개를 기름에 튀겨 식품처럼 섭취하는 영상이 누리소통망(SNS)을 중심으로 어린이·청소년 사이에서 유행하고 있어 소비자의 주의가 필요하다”고 당부했다.

이쑤시개는 식품이 아닌 위생용품이다. 식약처는 “위생용품의 성분·제조방법·사용 용도 등에 대한 기준·규격을 설정해 안전성을 관리하고 있으나, 식품으로서의 안전성은 검증된 바 없으므로 녹말 이쑤시개를 섭취하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고 했다.

먹방 열풍이라면 탕후루도 빼놓을 수 없다. 흔한 길거리음식이었던 탕후루는 SNS 후광을 입더니 너도나도 먹어야 하는 ‘유행템’으로 올라섰다. 꼬챙이에 과일을 끼우고 설탕시럽을 입힌 탕후루는 종류에 따라 다양한 색감과 한입 베어 물면 굳은 설탕시럽이 깨지면서 나는 바삭한 소리에 인기몰이를 했다.

갑작스런 인기에 탕후루는 외식 프랜차이즈의 핫한 창업 아이템으로까지 떠올랐다. 탕후루 프랜차이즈 업체들은 기회가 오자 우후죽순 점포를 늘렸다. 대표적으로 탕후루 최대 프랜차이즈 업체인 달콤나라앨리스가 운영하는 ‘왕가탕후루’ 매장은 지난 2021년 11곳에서 2022년 43곳으로 늘더니, 지난해엔 532곳으로 급증했다. 이 같은 탕후루 매장의 급증이 낯선 풍경은 아니다. 유행하는 먹거리 창업 아이템은 늘 있었다. 5년여 전쯤으로 거슬러 올라가면 흑당버블티가 현재 탕후루의 위세와 비슷했던 것으로 기억된다.

하지만 이들 업체들은 ‘반짝인기’를 누리다가 이내 사라졌다. 긴 줄이 늘어서 있던 흑당버블티 매장들은 어느샌가 자취를 감췄고, 탕후루도 비슷한 전철을 밟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실제 최근 탕후루 인기가 사그라지면서 최근 100곳 가량의 매장이 폐업한 것으로 나타났다. 행정안전부 지방행정인허가데이터에 따르면 지난해 1월 1일부터 현재까지 신규 오픈한 탕후루 매장은 총 1352곳이며, 같은 기간 폐업한 전국 탕후루 매장은 98곳으로 집계됐다.

유행을 이끄는 음식들은 모두 자극적일 수밖에 없다. SNS를 기반으로 한 보여주기식 문화가 먹거리까지 점령한 탓이다.

실제 녹말 이쑤시개는 아예 식용이 아니며, 탕후루는 과다 섭취 시 고혈압·당뇨병·비만 등 각종 질환을 유발할 수 있다. 대한치과협회는 ‘탕후루 섭취 가이드라인’을 통해 단단한 탕후루의 경우 씹을 때 치아 파절과 보철물의 파절을 야기할 수 있다고도 우려했다. 흑당 음료도 마찬가지였다. 과거 프랜차이즈를 중심으로 판매되던 흑당 음료 한 잔을 마시면 밥 1공기(약 400kcal)에 달하는 칼로리와 일일 권장량에 해당하는 당분을 섭취하게 된다는 조사 결과가 있었다.

SNS의 영향력이 이제는 식습관까지 깊숙이 침투했다. 흑당, 탕후루, 녹말 이쑤시개의 뒤를 이어 조만간 또 다른 SNS ‘식(食)유행’이 등장하겠으나, 보여주기식 유행을 좇기보다는 건강을 지키려는 경각심이 필요해 보인다. 유행이야 돌고 돌겠지만 한 번 나빠진 건강은 언제 돌아올지 모른다.

담당업무 : 유통전반, 백화점, 식음료, 주류, 소셜커머스 등을 담당합니다.
좌우명 : 편견없이 바라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