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박인터뷰] 박수현 “정권교체 돼 ‘노무현’에 빚 갚은 느낌”
[단박인터뷰] 박수현 “정권교체 돼 ‘노무현’에 빚 갚은 느낌”
  • 경남 김해=송오미 기자
  • 승인 2017.05.23 22: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4대강 사업 정책 감사는 새로운 나라로 나아가는 중요한 지름길"

(시사오늘, 시사ON, 시사온= 경남 김해/송오미 기자)

▲ 청와대 박수현 대변인은 고(故) 노무현 대통령 서거 8주기 추도식이 열린 23일 “올해는 정권교체를 하고 왔으니 노무현 대통령에게 빚을 갚은 마음이다”며 “올해는 훨씬 더 보고 싶다”고 심경을 밝혔다. ⓒ 뉴시스

청와대 박수현 대변인은 고(故) 노무현 대통령 서거 8주기 추도식이 열린 23일 “올해는 정권교체를 하고 왔으니 노무현 대통령에게 빚을 갚은 마음이다”며 “올해는 훨씬 더 보고 싶다”고 심경을 밝혔다.

박 대변인은 이날 오후 경남 김해시 진영읍 봉하마을에서 열린 추도식에서 〈시사오늘〉과 만난 자리에서 이같이 밝힌 뒤, “작년에는 정말 세상을 바꿔야 되겠다는 힘든 마음으로 왔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제 우리는 많은 성공과 좌절의 경험을 가지고 있으니까 힘을 다 합쳐서 새로운 나라를 만들어야 되겠다는 다짐을 더더욱 하게 된다”고 강조했다.

이어 그는 문재인 대통령이 이명박 정부시절 4대강 사업 정책 감사를 지시한 것과 관련해 야당과 이 전 대통령 측의 비판이 쏟아지고 있는 것과 관련, “이것을 이념이나 정치보복으로 보면 영원히 새로운 길로 나아갈 수 없다”면서 “잘못된 것을 바로 잡고 고치려고 하는 노력이 새로운 나라로 나아가는 가장 중요한 지름길”이라고 일침을 가했다.

-정권교체 후 봉하마을을 방문했다. 느낌이 어떤가. 작년이랑 좀 다르나.

“노무현 대통령한테 빚을 갚은 느낌이다. 작년에는 정말 세상을 바꿔야 되겠다는 마음으로 왔는데, 올해는 정권교체를 하고 왔으니 마음의 빚을 훨씬 덜었다.

-노 전 대통령에게 하고 싶은 말이 있나.

“노 대통령이 훨씬 더 보고 싶다. 앞으로 더 잘해야 되겠다는 결심도 하게 되고, 진짜 이제 우리가 많은 성공과 좌절의 경험을 가지고 있으니까 힘을 다 합쳐서 새로운 나라를 만들어야 되겠다는 다짐을 더더욱 하게 된다.”

-문재인 대통령이 이명박 정부 시절 단행했던 4대강 사업에 대한 감사를 지시했다. 야당과 이 전 대통령 측에서 “정치보복이 아니냐”는 비판이 쏟아지고 있다.

“이것은 정치보복의 문제가 아니다. 정책 결정 과정을 잘 살펴봐서 잘못된 게 있으면 바로 잡아야 한다. 정책의 문제이지, 정치의 문제가 아니다. 이념이나 정치보복으로 보면, 영원히 새로운 길로 나아갈 수 없다. 잘못된 것을 바로 잡고 고치려고 하는 노력이 새로운 나라로 나아가는 가장 중요한 지름길이다. 그런 차원에서 이해해주길 바란다.”

-문 대통령이 취임 후 2주 가량 지났다. 앞으로 국정운영 방향은.

“국민과 계속 함께 할 것이다. 국민 속에 함께 있을 때 가장 바르고, 실패하지 않는 길이다. 국민의 뜻을 잘 받들어서 국정에 잘 반영하도록 노력할 것이다.”

 

 

담당업무 : 국회 및 자유한국당·바른미래당 출입합니다.
좌우명 : 세상을 밝히는 등불이 되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