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73주년 광복절] 여야, ‘건국절’ 놓고 재격돌
[제73주년 광복절] 여야, ‘건국절’ 놓고 재격돌
  • 정진호 기자
  • 승인 2018.08.15 19: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당 “文 정부 역사관 염려스러워” vs. 민주당 “해묵은 이념 논쟁 시도에 유감”

(시사오늘, 시사ON, 시사온= 정진호 기자) 

▲ 매년 광복절 즈음이면 ‘건국절 논란’이 반복되고 있다. ⓒ뉴시스

제73주년 광복절을 맞은 정치권이 또 다시 ‘건국절 논란’으로 공방을 벌였다. 대한민국 건국 시점을 두고 진보진영은 상해 임시정부 수립일인 1919년 4월 11일을, 보수진영은 이승만 정부가 출범한 1948년 8월 15일을 건국일로 봐야 한다고 맞서는 상황이다.

우선 자유한국당 윤영석 수석대변인은 “문재인 정부의 역사관이 염려스럽다”면서 “건국 과정의 엄연한 역사를 애써 외면하고 ‘1948년 8월 15일 대한민국 건국’이라는 사실(史實)마저 부정하는 문재인 정부의 역사 인식과 의도가 무엇이냐”고 물었다.

이어서 윤 수석대변인은 “(이는) 대한민국의 정통성을 정부 스스로 부정하게 되는 결과를 초래하는 것일 뿐”이라며 “일제의 강점과 광복이라는 민족의 역사적 아픔마저 국론분열과 이념논쟁으로 이끌고 정치적으로 활용하려는 것이 아닌지 의구심이 든다”고 지적했다.

더불어민주당은 즉각 반발했다. 민주당 백혜련 대변인은 15일 오전 서면브리핑을 통해 “더 이상 갈등과 반목이 아닌 화합과 상생의 길로 나아가야 한다”며 “그러나 우리 정치는 여전히 분열의 정치, 정쟁만 일삼는 비생산적 정치가 여전히 기승을 부리고 있다”고 꼬집었다.

그러면서 그는 자유한국당을 향해 “해묵은 이념 논쟁을 시도하고 있는데 광복절을 갈등의 장으로 만들어 보수 세력의 결집을 꾀하려는 것은 아닌지 심히 유감스럽다”며 “한국당이 생각하는 헌법정신과 역사는 무엇인지 묻지 않을 수 없다”고 비판했다.

이와 달리 바른미래당과 민주평화당, 정의당은 건국절 논란과 다소 거리를 두는 모습이었다. 바른미래당 이종철 대변인은 논평에서 “대한민국은 분단을 딛고 통일로 나아가야 하며 평화와 번영의 세계를 선도해 가야 한다”며 “북한의 비핵화는 절체절명의 과제로서 우리 앞에 놓여 있기에 온 국민의 뜻과 지혜를 모아 난국을 헤쳐 나가야 한다”고 원론적 입장을 내놨다.

민주평화당 이용주 원내대변인도 “한반도 평화와 지속적인 번영이 순국선열이 그토록 고대하던 해방된 조국의 모습이라는 광복절의 참된 의미를 잊지 말고 되새겨 종전선언과 평화협정이 성사될 수 있도록 한 마음 한 뜻으로 임해주길 바란다”고 전했다.

정의당 최석 대변인 역시 “종전을 통한 한반도의 항구적 평화체제 구축으로 진정한 광복의 정신이 완성을 이루길 바란다”며 “아울러 국민의 합의 없는 한일 위안부 합의와 일본의 끊임없는 역사 왜곡 시도 등에 맞서 역사를 바로잡는 일에도 적극적으로 나서야 한다”고 말했다.

담당업무 : 국회 및 자유한국당 출입합니다.
좌우명 : 인생 짧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