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빨간불’ 켜진 민주당…이유는?
‘빨간불’ 켜진 민주당…이유는?
  • 김병묵 기자
  • 승인 2019.04.04 15: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등돌린 PK 민심 확인…호남도 흔들
정계개편 주도권도 야권에 넘어가

(시사오늘, 시사ON, 시사온=김병묵 기자)

ⓒ시사오늘 그래픽=김유종
4·3 재보선이 실질적으로 정의당의 승리, 바른미래당의 패배로 끝났지만 더불어민주당에도 경고등이 들어왔다. 등돌린 PK(부산경남)의 민심을 간접적으로 확인했고, 시의원이지만 호남서도 민주평화당에 패했다. 지지율이 정부와 함께 동반하락하는 추세 속에서, 정계개편 주도권도 야권에 공이 넘어간 상태다. ⓒ시사오늘 그래픽=김유종

4·3 재보선이 실질적으로 정의당의 승리, 바른미래당의 패배로 끝났지만 더불어민주당에도 경고등이 들어왔다. 등돌린 PK(부산경남)의 민심을 간접적으로 확인했고, 시의원이지만 호남서도 민주평화당에 패했다. 지지율이 정부와 함께 동반하락하는 추세 속에서, 정계개편 주도권도 야권에 공이 넘어간 상태다.

등돌린 PK 민심 확인…호남도 흔들

4·3재보선서 민주당은 창원에서의 단일화후보 승리, 경남통영고성에서 '선전'했다며 자평했다. 그러나 냉정하게 내용을 들여다보면 원내1당, 여당으로선 초라한 성적표다.

우선 창원성산선거에 권민호 전 거제시장을 후보로 내정한 시점에서 여러 말이 나왔다. 지난 지방선거를 앞두고 입당한 권 전 시장은, 경남 전체에 어느정도 인지도는 있지만 창원성산에 특별한 연고가 있던 인물은 아니다. 입당 당시에 경남도당 일부의 반발이 있었다. 민주당이 아니라 민중당과의 단일화였으면 '진땀승'이 아닌 보다 여유있는 승리였을 거라는 전망이 있었을 정도다. 정계 일각선 '민주당이 단일화를 염두에 두고 후보를 냈다'는 이야기까지 돌았다.

경남정가의 한 핵심관계자는 지난 26일 창원서 기자와 만나 "민주당 후보가 기반이 너무 약하다"면서 "권민호가 아니었으면 단일화도 파괴력이 더 커졌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다음으로 통영에선, 지난 지방선거에서 통영시장·고성군수를 모두 민주당이 석권했음을 감안하면, 이미 당시의 기세는 사라졌다는 것이 중론이다. 민주당이 얻은 약 38%의 득표도 선전이 아닌 '지역 내 지역주의'가 작용했다는 이야기가 돈다.

지난 25일 고성에서 만난 한 시민은 "한국당이 많이 유리하다. PK민심이 정부여당에 돌아섰다"면서 "변수라면 정점식은 고성사람, 양문석은 통영사람이라는 것"이라고 말한 바 있다.

또한 같은 날 치러진 전북전주 시의원 선거에서 민주당 후보는 민주평화당 후보에게 패했다. 전주의 국회의원이 평화당 2명, 바른미래당 1명이고 정동영 평화당 당대표의 지역구라는 점을 감안하더라도, 호남에서의 패배가 주는 의미는 작지 않다. 과거 평화당의 전신이라 할 수 있는 국민의당에 한 차례 호남을 내준 바 있는 민주당이다.

민주당의 한 관계자는 4일 <시사오늘>과의 통화에서 "의미를 부여할 만한 사건은 아니다"라면서도 "호남 민심에 소홀하면 안된다는 이야기는 내부에서 많다"고 말했다.

정계개편 주도권도 야권에 넘어가

자유한국당의 재보선 독식은 막았지만, 민주당으로선 향후 정국을 풀어나가기가 쉽지 않다. 정계개편의 주도권도 부활한 한국당과 침울한 바른미래당 쪽에 무게가 실린다.

당내 '평화당 흡수론'도 당분간은 힘을 잃을 전망이다. 반대로 정의당과 함께 원내교섭단체 지위를 얻을 평화당이, 선거법 개편 등을 앞세워 압박을 가할 가능성이 높다.

문재인 정부와 함께 '지지율 동반하락'을 겪고 있는 민주당으로선 이러한 상황을 돌파할 동력이 없는 상황이다.

여권 정계의 한 핵심관계자는 3일 기자와 만난 자리에서 "재보선의 목표는 급한 불을 끄는 수준"이라면서 "어려운 상황을 잠시 멈췄을 뿐이다. 반등의 기회는 (재보선 외에)다른 곳에서 찾아야 한다"고 밝혔다.

 

담당업무 : 국회 및 더불어민주당 출입합니다.
좌우명 : 行人臨發又開封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