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무성 "5·18 망언, 국민과 역사 앞에 사죄해야"
김무성 "5·18 망언, 국민과 역사 앞에 사죄해야"
  • 김병묵 기자
  • 승인 2019.05.16 16: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처벌법 제정은 반대 "오히려 민주주의 역행"

(시사오늘, 시사ON, 시사온=김병묵 기자)

자유한국당 김무성 의원. ⓒ뉴시스
자유한국당 김무성 의원. ⓒ뉴시스

자유한국당 김무성 의원이 5·18 망언은 사죄해야 하지만, 이와관련한 처벌법을 제정하는 것엔 반대했다.

김 의원은 16일 민추협 35주년 기념식에서 "최근 5·18과 관련된 발언들이 논란이 되고 있는데, 민주화 운동을 잘못 이해하고 있는데서 생긴 문제"라면서 "역사와 국민, 특히 당시 희생자들에게 큰 잘못을 저지른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김 의원은 "(망언)당사자들은 본인들이 그동안 무엇을 잘못 이해하고 있었는지를 충실히 알아보고, 잘못이 인정되면 앞뒤가리지 말고 국민과 역사 앞에 진정한 사죄를 해야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다만 김 의원은 "5·18을 둘러싼 유언비어는 근절돼아한다"면서도 "5·18 허위사실 등과 관련 처벌법을 만드는 것이야 말로 국민의 생각과 말할 권리를 가로막는 민주주의 역행 행위"라고 지적했다.

 

담당업무 : 국회 및 더불어민주당 출입합니다.
좌우명 : 行人臨發又開封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