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만평] 친박신당의 칼춤
[만평] 친박신당의 칼춤
  • 그림=이근/ 글=김병묵
  • 승인 2019.06.24 11: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사오늘, 시사ON, 시사온 그림=이근/ 글=김병묵)

ⓒ시사오늘 이근
ⓒ시사오늘 이근

칼을 빼들고 춤을 추기 시작했다. 자유한국당에서 탈당한 홍문종 의원 등이 추진하는, 친박신당(가칭 신공화당)이야기다. 서슬퍼런 칼날에 목숨이 경각에 달린 것은 소선거구제다. 연동형 비례대표제에 사활을 걸어야 하는 친박신당의 등장은, 패스트트랙에 탄 선거구제 개편에 힘이 실린다.

소선거구제의 종말이 임박했다는 말과 같다. 친박신당과 어찌보면 비슷한 처지는 민주평화당이다. '친박신당, 20석이 가능하다'는 박지원 의원의 흐뭇한 미소가 보이는 것 같다.

 

담당업무 : 국회 및 더불어민주당 출입합니다.
좌우명 : 行人臨發又開封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