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닝오늘] 작은차 시장 스토닉·모닝 판매부진 우려…일본제품 불매운동에 대한 선택은?
[모닝오늘] 작은차 시장 스토닉·모닝 판매부진 우려…일본제품 불매운동에 대한 선택은?
  • 조서영 기자
  • 승인 2019.07.12 07: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사오늘, 시사ON, 시사온=조서영 기자)

 

2011년 국립국어원에서 표준어 확대를 결정해 우리말 39개를 복수 표준어로 새로 인정했습니다. 이런 사실을 모르는 사람이 많습니다. 복수 표준어로 추가된 어휘들은 우리말의 다양성을 살리고 국어 생활을 더 풍요롭게 해줍니다. 표준어 확대 작업은 앞으로도 계속돼야 할 것입니다. ⓒ인터넷커뮤니티
2011년 국립국어원에서 표준어 확대를 결정해 우리말 39개를 복수 표준어로 새로 인정했습니다. 이런 사실을 모르는 사람이 많습니다. 복수 표준어로 추가된 어휘들은 우리말의 다양성을 살리고 국어 생활을 더 풍요롭게 해줍니다. 표준어 확대 작업은 앞으로도 계속돼야 할 것입니다. ⓒ인터넷커뮤니티

[語文 단상] 복수 표준어와 말의 다양성

국립국어원이 2011년 표준어 확대를 결정하면서 ‘짜장면’도 기존 표준어인 ‘자장면’과 함께 복수 표준어로 인정됐습니다. 수년 전 결정이지만 아직 모르고 있는 사람이 많더군요. 

http://www.sisaon.co.kr/news/articleView.html?idxno=97131

현대차 베뉴(사진)가 전격 출시됨에 따라 작은차·엔트리카 시장을 대표하는 경차 모닝과 소형SUV 스토닉이 찬밥 신세가 될 처지에 놓였다. ⓒ 현대자동차
현대차 베뉴(사진)가 전격 출시됨에 따라 작은차·엔트리카 시장을 대표하는 경차 모닝과 소형SUV 스토닉이 찬밥 신세가 될 처지에 놓였다. ⓒ 현대자동차

‘잔뜩 힘 준’ 소형SUV 베뉴…작은차 시장 스토닉·모닝 판매부진 가속화될까

작은차, 엔트리카 시장을 대표하는 경차 모닝과 소형SUV 스토닉이 찬밥 신세가 될 처지에 놓였다. 소형SUV 신차인 현대차 베뉴가 등장함에 따라 엔트리카 수요가 분산, 가뜩이나 판매 부진을 겪고 있는 앞선 모델들의 사정이 더욱 나빠질 수 있다는 우려 때문이다.

http://www.sisaon.co.kr/news/articleView.html?idxno=97158

ⓒ시사오늘 이근
ⓒ시사오늘 이근

[만평] 당신이라면…어떤 선택을?

일은 벌어졌다. 일본의 대대적 경제보복에 대해, 일본제품 불매운동이 들불처럼 퍼지고 있다. 이미 한일은 서로에게 총부리를 겨눈 형국이다. 계속 싸울 것인가, 아니면 손잡을 것인가. 당신의 선택은 무엇인가.

http://www.sisaon.co.kr/news/articleView.html?idxno=97141

11일 경기 용인 소재 더 카핑에서 진행된 베뉴 출시 행사에서 이광국 현대차 부사장이 인사말을 전하는 모습. ⓒ 시사오늘 권희정 기자
11일 경기 용인 소재 더 카핑에서 진행된 베뉴 출시 행사에서 이광국 현대차 부사장이 인사말을 전하는 모습. ⓒ 시사오늘 권희정 기자

이광국 현대차 부사장, “베뉴, 혼라이프 동반자될 것…연간 목표 1만5000대”

현대차가 소형 SUV '베뉴'(VENUE)를 출시한 가운데, 1인 라이프스타일에 최적화된 상품성을 바탕으로 연간 1만5000대를 판매하겠다는 각오를 내비쳤다.

http://www.sisaon.co.kr/news/articleView.html?idxno=97187

식단 관리를 도와주는 앱들을 <시사오늘>이 모아봤다. ⓒpixabay
식단 관리를 도와주는 앱들을 <시사오늘>이 모아봤다. ⓒpixabay

[2019 유용한 앱] 운동만큼 중요한 ‘식단 관리’ 도와주는 앱은?

여름맞이를 위해 몸매 관리, 다이어트에 돌입한 이들이 많은 가운데 다이어트 성공을 위해선 운동만큼이나 중요한 것이 식단이다.

하지만 음식의 유혹을 뿌리치고 식단 관리를 하는데 어려움을 호소하는 이들이 많을 것이다. 이런 이들은 위해 식단 관리를 도와주는 앱들을 <시사오늘>이 모아봤다.

http://www.sisaon.co.kr/news/articleView.html?idxno=97186

담당업무 : 정치부 기자입니다
좌우명 : 행복하게 살자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