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호영, 文대통령 부산行…“선거법 위반 혐의 검토하겠다”
주호영, 文대통령 부산行…“선거법 위반 혐의 검토하겠다”
  • 김의상 기자
  • 승인 2021.02.26 21: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사오늘, 시사ON, 시사온=김의상 기자)

국민의힘 주호영 원내대표는 부산시장 보궐선거를 앞두고 문재인 대통령이 부산을 방문한 것에 대해 "선거법 위반 혐의를 검토하겠다"고 강력 비판했다.

주 원내대표는 26일 당 의원총회를 마치고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선거 질서를 훼손하는 대통령의 노골적 선거개입은 탄핵 사유에 해당한다는 점을 잊지 말기 바란다”며 “선거법 위반 혐의에 대해 검토에 들어갈 것”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도 주 원내대표는 “도를 넘는 심한 선거개입이 탄핵 사유가 된다는 것이지 탄핵을 하겠다는 건 아니다”고 부연했다. 또  “정부 장관이나 공무원들이 법에 따른 의견을 냈는데도 대통령이 무조건 하라는 식이 직권남용에 해당되는 것 아닌가”라고 지적했다.

주 원내대표는 “어제 민주당이 부산 공약을 발표했는데 (문 대통령이) 바로 이어 (부산에) 간 것은 누가 봐도 의도를 갖고 있는 것으로밖에 볼 수 없다"며 “필요하면 선관위에 유권해석 등의 의견도 낼 것"이라고 말했다.

또 "선거 중립성이 요구되고 있고 대통령의 행위 하나하나는 많은 영향을 미칠 수 있다"며 "선거개입 시비가 안 나도록 대통령이나 정부 고위 당국자들의 절제되고 엄격한 처신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김현아 비대위원도 “왜 갑자기 ‘곳간 지기’인 경제부총리를 대동하고 부산을 방문하는 것인가”라며 “정권 말 곳곳에서 레임덕이 목격되는 가운데 대통령의 재보선 지원이 눈물겹다”고 비꼬았다.

김기현 의원도 페이스북을 통해 “보궐선거를 불과 40일 앞두고 문재인 대통령이 부산에 갔다”며 “야당 후보를 이기기 어려울 것 같으니 대놓고 관권선거, 대놓고 선거개입을 하겠다는 것”이라는 내용의 글을 올렸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