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코, 현장 복구대처 솔루션 앱 ‘POINT’ 오픈…50년 정비기술 노하우 총망라
포스코, 현장 복구대처 솔루션 앱 ‘POINT’ 오픈…50년 정비기술 노하우 총망라
  • 장대한 기자
  • 승인 2021.06.16 17: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사오늘, 시사ON, 시사온=장대한 기자)

포스코 설비관리 담당 직원들이 Drive 패널 앞에서 태블릿으로 POINT 시스템에 접속해 이상 조치 방법을 학습하고 있다. ⓒ 포스코
포스코 설비관리 담당 직원들이 Drive 패널 앞에서 태블릿으로 POINT 시스템에 접속해 이상 조치 방법을 학습하고 있다. ⓒ 포스코

포스코는 제철소 현장 제어장치 복구에 최적의 솔루션을 제공하는 스마트 검색 시스템 ‘POINT’를 오픈했다고 16일 밝혔다.

POINT는 Posco Artificial Intelligence Trouble-Shooting의 약어로, 설비 이상 시 문제 원인을 찾아 가장 적합한 조치나 점검 방법 등을 제공하는 포스코만의 시스템이다.

기존 제철소의 대표적인 제어장치로는 △Drive △PLC(Programmable Logic Controller) 등이 있다. 다만 고장 유형이 다양하고 복잡해 원인 파악이 어렵고, 작업자의 숙련도에 따라 조치 편차가 크게 나는 등의 어려움이 존재했다.

이를 해소하고자 포스코는 설비 제어 전문가와 AI 전문가들을 모아 각종 매뉴얼을 포함한 기술 자료와 직원들의 50년 정비 기술, 이상 조치 노하우 등을 체계적으로 정리한 데이터베이스 과정을 거쳤다. 여기에 자연어 처리에 특화된 인공지능을 접목해 스마트 검색 솔루션을 개발했다.

해당 시스템은 조치 방법을 단순히 나열하던 과거 수준에서 벗어나, 고장 이력 또는 타공장 유사 건과의 상관성 분석 등을 통해 예측되는 고장 원인과 발생 확률, 점검 우선순위 등을 알려주고 최적의 점검 방법을 제시한다.

시스템 사용 후 조치 결과와 만족도를 피드백하면 정확도가 올라가도록 설계돼 있어, 활용 실적이 늘어날수록 고장 진단 기능이 향상되는 장점도 갖췄다. 더불어 앱 형태로도 개발돼 태블릿, 스마트폰 등이 있으면 장소에 구애 받지 않고 누구나 편리하게 원하는 정보를 찾을 수 있다.

포스코 관계자는 "현장 경험이 부족한 신입 또는 타부서 전입 직원들도 POINT시스템을 통해 장애 유형을 쉽게 학습할 수 있다"며 "작업자 간 조치 기술 편차가 줄고, 설비 복구에 소요되는 시간도 평균 30% 가량 단축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전했다.

담당업무 : 자동차, 항공, 철강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좌우명 : 생각하는 대로 살지 않으면, 사는대로 생각하게 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