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박인터뷰] YS차남 김현철 “尹-安 단일화, 이미 직감”
스크롤 이동 상태바
[단박인터뷰] YS차남 김현철 “尹-安 단일화, 이미 직감”
  • 김병묵 기자
  • 승인 2022.03.03 10:23
  • 댓글 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文 문민정부 부정 발언엔 “靑에 공식 사과요청 전달”

(시사오늘, 시사ON, 시사온=김병묵 기자)

ⓒ시사오늘 권희정 기자
야권 단일화를 지속적으로 주장하고 조언해온 김영삼(YS) 전 대통령의 차남 김현철 동국대학교 석좌교수가 윤석렬 국민의힘 대선 후보와 안철수 국민의당 대선 후보의 단일화를 직감했다고 3일 전했다. ⓒ시사오늘 권희정 기자

김영삼(YS) 전 대통령의 차남 김현철 동국대학교 석좌교수가 윤석렬 국민의힘 대선 후보와 안철수 국민의당 대선 후보의 단일화를 직감했다고 3일 전했다.

김 교수는 지난 1월 윤 후보 선거대책본부에 후보특별고문으로 합류한 뒤 야권 단일화를 지속적으로 주장하고 조언해왔다(http://www.sisaon.co.kr/news/articleView.html?idxno=136013, 본지 2월 6일 기사  등 참조).

김 교수는 이날 〈시사오늘〉과의 통화에서 "안 후보의 결단에 고맙게 생각한다. 야권단일화를 통해 반드시 정권교체 해야 한다는 열망에 부응한 것"이라고 평하며 "이런 구도의 대결에선 단일화가 이뤄지지 않고선 이길 수 없어 윤 후보에게도 계속 조언해왔고, 안 후보에게도 같은 이야기를 해왔다"라고 말했다.

이어 김 교수는 "지난 28일 안 후보가 전화가 와서 답답한 심정을 토로하더라. 그래서 '시간이 없다. 무조건 만나서 담판을 해야 한다'라고 설득했다"라면서 "그 때 생각해보겠다고 했는데, 이미 좋은 결과가 있을 것으로 확신했었다"라고 밝혔다.

한편, 김 교수는 지난 1일 문재인 대통령의 3·1절 행사의 '문민정부 부정 발언'에 대해 강하게 반발했다.

앞서 문 대통령은 '우리나라의 첫 민주정부는 DJ정부'라고 발언했고, 김 교수는 즉각 페이스북 등을 통해 "평생을 우리나라의 민주주의를 위해 목숨을 바쳐 헌신해온 김영삼대통령과 문민정부를 전면 부정하고 역사를 왜곡해 국민과 우리 유가족들에게 씻을 수 없는 아픔을 주었다"라고 항의한 바 있다.

김 교수는 3일 본지 통화에서 "굳이 문민정부를 부정해서 민주당에 정통성이 있다고 하려는, 강력한 선거개입 의사가 들어있는 발언이라 생각한다"라면서 "용납할수 없는 일이라 정무수석을 통해 청와대에 사과를 공식적으로 요청한 상태"라고 설명했다.

 

담당업무 : 게임·공기업 / 국회 정무위원회
좌우명 : 행동하라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정치도사 2022-03-04 08:38:48
본인은 커튼뒤에 있으면서 김영삼 문재인 대통령 만듬. 그리고 윤 안 단일화를 만듬. 탁월한 정치력 인정합니다

이현우 2022-03-03 17:10:38
아이엠에프로 악의 뿌리를 심은 주제에 할 말은 아니지!!!! 니가한 부패가 조국과 비교가되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