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오늘] 조국 법무부장관 사직…“내 역할 여기까지”
[정치오늘] 조국 법무부장관 사직…“내 역할 여기까지”
  • 김병묵 기자
  • 승인 2019.10.14 19: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文 "조국-윤석열 조합 꿈꿨었다…국민께 송구"
與 "여기까지도 노력" 野 "文 대통령 사과해야"

(시사오늘, 시사ON, 시사온=김병묵 기자)

14일 사의를 표명한 조국 법무부 장관이 서울 서초구 방배동 자택으로 들어서며 관계자와 악수를 나누고 있다. ⓒ뉴시스
14일 사의를 표명한 조국 법무부 장관이 서울 서초구 방배동 자택으로 들어서며 관계자와 악수를 나누고 있다. ⓒ뉴시스

조국 법무부장관이 14일 사퇴했다. 취임 35일 만이며 이날 오전 검찰개혁안을 발표한 뒤 불과 3시간 여 만의 일이다. 

조 장관은 이날 입장문을 내고 "오늘 법부무장관직을 내려놓는다"고 밝혔다.

입장문 서두에 조 장관은 "검찰개혁은 학자와 지식인으로서 제 필생의 사명이었고, 오랫동안 고민하고 추구해왔던 목표"라며 "검찰개혁을 위해 문재인 정부 첫 민정수석으로서 또 법무부장관으로서 지난 2년 반 전력질주 해왔고, 제가 할 수 있는 최선을 다했다"고 밝혔다.

이어 조 장관은 "더는 제 가족 일로 대통령님과 정부에 부담을 드려서는 안 된다고 판단했다. 제가 자리에서 내려와야, 검찰개혁의 성공적 완수가 가능한 시간이 왔다"면서 "전 검찰개혁을 위한 ‘불쏘시개’에 불과하다. ‘불쏘시개’ 역할은 여기까지"라고 입니다. 

또한 조 장관은 "온갖 저항에도 불구하고 검찰개혁이 여기까지 온 것은 모두 국민들 덕분"이라며 "국민들께서는 저를 내려놓으시고, 대통령께 힘을 모아주실 것을 간절히 소망한다"고 당부했다.

이에 문재인 대통령은 조 장관 사직에 대해 이날 수석보좌관 회의에서 "조국 법무부 장관과 윤석열 검찰총장의 환상적인 조합에 의한 검찰개혁을 희망했다. 꿈같은 희망이 되고 말았다"면서 "우리 사회는 큰 진통을 겪었다. 그 자체만으로도 대통령으로서 국민들께 매우 송구스러운 마음"이라고 사과했다.

그러면서 문 대통령은 "정부는 (검찰개혁과 공정) 두 가치의 온전한 실현을 위해 국민의 뜻을 받들고 부족한 점을 살펴가며 끝까지 매진하겠다"고 강조했다.

한편, 조 장관 사직에 대해 여당은 아쉽다는 반응을, 야당은 문재인 대통령의 사과를 요구했다.

더불어민주당 홍익표 수석대변인은 이날 오후 브리핑을 통해 "검찰개혁에 대한 조국 장관의 의지와 계획이 마무리되지 못한 채 장관직을 물러나게 되어 안타깝고 아쉽다"면서도 "기득권 세력의 저항과 어려움 속에서 어느 정부도 하지 못한 검찰개혁 제도화를 여기까지 끌고 온 것도 조 장관의 노력과 역할이라고 생각한다"고 평가했다.

반면 자유한국당은 김연아 원내대변인은 같은날 논평을 내고 "대한민국을 두 동강을 내고 민심이 문재인 정부를 이미 떠난 뒤 이뤄진뒤늦은 사퇴"라며 "문재인 대통령은 대국민 사과를 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바른미래당 오신환 원내대표도 "문재인 대통령은 즉각 대국민 사과를 하고 강경론으로 일관하며 국민 분열을 부추긴 청와대 참모들을 경질하는 일대 국정쇄신에 나서야 한다"고 입장을 밝혔다.

 

담당업무 : 국회 및 더불어민주당 출입합니다.
좌우명 : 行人臨發又開封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