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만평오늘] 대한민국은 경매장?…與野 총선 앞두고 재난지원금 경쟁
[만평오늘] 대한민국은 경매장?…與野 총선 앞두고 재난지원금 경쟁
  • 한설희 기자
  • 승인 2020.04.09 15:52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文 '소득하위 70% 4인 100만' vs 與 '전국민 4인 100만' vs 野 '전국민 1인 50만'

(시사오늘, 시사ON, 시사온=그림 이근/글 한설희)

ⓒ시사오늘 이근
ⓒ시사오늘 이근

코로나19 사태가 지속되자 정치권에서 ‘경매 정치’가 이어지고 있다. 여야는 4·15 총선을 일주일 앞두고 긴급재난지원금 공약과 관련해 경쟁을 이어갔다. 문재인 정부의 ‘소득 하위 70% 4인 가구 기준 100만 원’ 발표에 황교안 미래통합당 대표가 먼저 ‘전국민 1인당 50만 원’을 주장하자, 여당인 더불어민주당도 ‘전국민 4인 가구 기준 100만 원’으로 ‘맞불’을 놨다.

이재명 경기지사와 심상정 정의당 대표는 한술 더 떠 ‘전국민 100만 원’ 카드를 내민 상황이다. 이같은 경쟁적 행보에 일각에선 ‘총선용 현금살포냐’는 지적도 나오지만, 표심을 바라보는 여야는 '경마 정치'에 이어 '경매 정치'까지 도입하고 말았다.

담당업무 : 국회 및 더불어민주당 출입합니다.
좌우명 : 사랑에 의해 고무되고 지식에 의해 인도되는 삶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한심이 2020-04-10 10:44:10
당선부터 되고 보자는심리아닐까요?
당선되면 바쁘다는 이유로 탈락되면 기역조차 안하겠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