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쓰오일, 전 사업장 디지털 전환 추진…2023년 스마트워크 환경 구축 마무리
스크롤 이동 상태바
에쓰오일, 전 사업장 디지털 전환 추진…2023년 스마트워크 환경 구축 마무리
  • 방글 기자
  • 승인 2021.03.10 11: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사오늘, 시사ON, 시사온=방글 기자)

에쓰오일 공장 직원들이 스마트헬멧을 착용하고 현장을 이동하며 설비를 점검하고 있다.ⓒ에쓰오일
에쓰오일 공장 직원들이 스마트헬멧을 착용하고 현장을 이동하며 설비를 점검하고 있다.ⓒ에쓰오일

에쓰오일은 최근 디지털 전환 로드맵을 수립하고 2023년까지 디지털 공장, 디지털 마케팅, 스마트 워크 근무환경을 구축한다고 10일 밝혔다.

에쓰오일은 공장에 적용할 11개의 과제를 선정하고, 생산·안전·정비·품질관리 등 공장 전 분야를 통합 관리하는 종합 디지털 솔루션을 구축할 계획이다. 공장은 빅데이터, 인공지능 등을 활용해 공장 상황을 통합 모니터링하고 데이터 기반의 의사결정을 통해 효율과 생산성을 향상시킬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에쓰오일은 공장 현장에 최신 산업용 디지털 장비를 도입해 생산성과 안정성을 높인다. 2019년 도입해 효과가 입증된 드론 검사시스템을 활용할 예정이다. 드론을 활용해 100m 이상 높이의 플레어 스택(Flare stack, 공정의 폐가스를 처리하기 위한 굴뚝 모양의 연소장치)을 점검한다. 드론은 사람이 접근하기 어려운 상부 설비를 검사하고 담당자는 촬영한 영상을 분석해 정비·유지보수 등에 활용한다. 작업자의 안전사고 위험 없이 높은 곳에 설치돼 있는 시설 점검이 가능하며, 작업 효율을 높이고 시간도 단축할 수 있다.

카메라가 장착된 웨어러블 장비 스마트 헬멧도 도입한다. 작업자는 스마트 헬멧을 착용하고 현장을 이동하며 실시간으로 화상회의 기능을 통해 상황을 공유한다. 장비의 모든 기능은 음성명령을 통해 작동하며 원격으로 사진과 도면을 공유하고 증강현실 기능을 통해 효과적인 커뮤니케이션을 돕는다.

디지털 전환을 통해 업무 효율성도 높일 계획이다. 에쓰오일은 지난해 협업 및 커뮤니케이션 활성화를 위한 업무 협업툴을 도입해 스마트 워크 환경기반을 마련했다. 영업, 재무, 구매 영역의 단순 반복적인 업무에 시범적으로 업무자동화 시스템(RPA: Robotic Process Automation)을 적용하고, 사내에서 자주 발생하는 문의에 효과적으로 대응하기 위한 업무지원 챗봇(Chatbot)을 구축했다. 에쓰오일은 향후 지속적으로 RPA와 챗봇 활용폭을 넓힌다는 계획이다.

알 카타니 에쓰오일 CEO는 “디지털 전환은 선택이 아닌 생존과 차별화를 위한 경쟁의 필수 요건”이라며 “모든 자원과 역량을 투입해 최대한 신속하게 디지털 전환을 추진하고 회사의 성과를 근본적으로 개선해 최고의 경쟁력과 창의성을 갖춘 친환경 에너지 화학기업으로 ‘비전 2030’을 달성하자”고 말했다.

담당업무 : 재계 및 정유화학·에너지·해운을 담당합니다.
좌우명 : 생각은 냉철하게, 행동은 열정적으로~~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