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만평오늘] 시끄러운 야권 단일화에 한숨 쉬는 朴
[만평오늘] 시끄러운 야권 단일화에 한숨 쉬는 朴
  • 그림 이근 / 글 정진호 기자
  • 승인 2021.03.23 15: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세훈 대 안철수 흥미진진한 대결에 국민 관심은 야권에 쏠려

(시사오늘, 시사ON, 시사온= 그림 이근/글 정진호 기자)

ⓒ시사오늘 이근
ⓒ시사오늘 이근

‘아름다운 단일화’는 아니었다. 4·7 서울시장 보궐선거에 나선 국민의힘 오세훈 후보와 국민의당 안철수 후보는 막판까지 이전투구(泥田鬪狗)를 벌였다.

하지만 역설적이게도, 두 후보의 ‘시끄러운 단일화’에 국민의 시선이 쏠리면서 여당 후보는 관심 밖으로 밀려났다. 더불어민주당 박영선 후보는 ‘오세훈과 안철수’에게 빼앗긴 스포트라이트를 찾아올 수 있을까.

담당업무 : 국회 및 국민의힘 출입합니다.
좌우명 : 인생 짧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