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주선 “윤석열 정부 성공 위해 당·정 혼연일체 돼야” [단박인터뷰] 
스크롤 이동 상태바
박주선 “윤석열 정부 성공 위해 당·정 혼연일체 돼야” [단박인터뷰] 
  • 윤진석 기자
  • 승인 2022.08.01 21: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통령 임기 동안 국민 모두가 합심해 협력해줘야”

(시사오늘, 시사ON, 시사온=윤진석 기자)

바른미래당 박주선 의원은 파노라마처럼 스쳐 지나가는 기억을 돌아봤다. 파란만장한 수난과 영광의 성공을 반복했던 그는 부침의 인생에서 단력된 듯 보였다.ⓒ시사오늘 권희정 기자
박주선 전 국회부의장은 윤석열 정부의 성공을 위해 당정이 혼연일체 돼야 한다고 말했다. 사진은 박 전 부의장이 시사오늘과 인터뷰하고 있다.ⓒ시사오늘 권희정 기자

20대 대통령취임준비위원장을 지낸 호남 중진 출신의 박주선 전 국회부의장은 1일 <시사오늘>과의 통화에서 “윤석열 정부의 성공을 위해 모두가 한마음 한뜻으로 혼연일체가 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박 전 부의장은 “그래야 국정 지지도를 올릴 수 있다”며 “당정 모두가 윤석열 정부의 성공을 위해 매진해야 한다”고 말했다. 

또 “정부가 실패하면 돌아오는 것은 손해뿐”이라며 “선거 때 지지 여부를 떠나 대통령 임기가 보장된 동안에는 윤 정부가 성공할 수 있도록 국민 모두가 합심해 협력해야 한다”고 밝혔다. 

한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으로 일각서 박 전 위원장을 적임자로 꼽고 있는 것에 대해서는 “금시초문이다. 과분하다”며 말을 아꼈다. 

 

다음은 일문일답 


- 윤석열 대통령 지지율이 좋지 못하다. 

“출범한지 얼마 안 된 정부를 갖고 판단하긴 어렵지만 지지율이 낮은 것에 대해서는 원인을 분석해 대책을 내놔야 된다고 생각한다.” 

- 윤 정부 성공을 위해 해주고 싶은 말은?

“지지 여부를 떠나 당과 정부 모두가 한마음 한뜻으로 혼연일체가 돼야 한다. 그래야 국정지지도가 올라간다. 대통령이 실패하면 돌아오는 것은 손해밖에 없다. 임기 동안은 최선의 성공을 할 수 있도록 돕고 5년 후 선거할 때는 계승시킬 것인지, 교체시킬지 판단하면 된다. 임기가 보장된 대통령을 믿고 기다려주는 게 필요하다. 국민 모두가 합심하고 협력해 지지해줘야 한다.”

- 국민의힘이 비대위 수순을 밟는 모양새다. 일각서는 난국을 타개하고 통합을 아우를 적임자로 박 전 부의장을 꼽던데.

“금시초문이다.”

- 할 의향은? 

“과분하다.”

담당업무 : 정경부 기자입니다.
좌우명 : 꿈은 자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