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국민카드, ‘스트릿 맨 파이터’ 한정판 디자인 체크카드 출시 [카드오늘]
스크롤 이동 상태바
KB국민카드, ‘스트릿 맨 파이터’ 한정판 디자인 체크카드 출시 [카드오늘]
  • 고수현 기자
  • 승인 2022.08.22 16: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사오늘, 시사ON, 시사온=고수현 기자)

KB국민카드가 한정판으로 출시한 ‘KB국민 스맨파 체크카드’ 이미지. ⓒKB국민카드

KB국민카드, ‘스트릿 맨 파이터’ 한정판 디자인 체크카드 출시

KB국민카드(사장 이창권)가 엠넷(Mnet)의 ‘스트릿 맨 파이터’ 방영을 기념해 한정판 디자인을 담은 ‘KB국민 스맨파 체크카드’를 출시했다.

22일 KB국민카드에 따르면 이번 카드는 전월 이용실적 30만원 이상이면 이용 실적에 따라 월 최대 2만원 범위 내에서 △GS편의점 5% 할인 △쏘카, 야놀자, Liiv M(이동통신) 5% 할인 △스타벅스, 파리바게뜨 5% 할인 △멜론, 지니, 넷플릭스, 웨이브 5% 할인 △교보문고, 어학시험응시료(온라인) 5% 할인 등 다양한 혜택을 제공한다.

또한 카드 출시를 기념해 오는 9월30일까지 ‘KB국민 스맨파 체크카드’ 마스터(Master) 브랜드 발급 고객을 대상으로 추첨을 통해 인터파크 티켓에서 다양한 공연을 최대 60% 할인 된 가격으로 예매할 수 있는 ‘인터파크 TOPING 멤버십(2만원 상당)’을 2만명에게 제공하는 행사도 진행한다.

KB국민카드 관계자는 “Youth 고객의 팬심을 저격하는 특별한 디자인을 카드 플레이트와 결합한 것이 특징”이라며 “앞으로도 고객들의 변화하는 취향에 특화된 상품을 계속해서 선 보일 계획”이라고 밝혔다.

한편, 이번 카드는 출시일로부터 1년간 발급 가능하다. 카드 연회비는 없으며, 카드 발급 신청 및 행사 응모 등 세부내역 확인은 KB국민은행 영업점과 KB국민카드 △홈페이지 △모바일 애플리케이션 △고객센터 △영업점에서 가능하다.

 

‘2022 레드닷 디자인 어워드(Red Dot Design Award)’ 브랜드&커뮤니케이션 부문에서 본상을 수상한 ‘신한pLay 뮤지컬 라운지’ 전경. ⓒ신한카드

신한카드 ‘신한pLay 뮤지컬 라운지’, 레드닷 디자인 어워드 본상 수상

신한카드(사장 임영진)는 뮤지컬 전용 극장 ‘블루스퀘어’에 조성한 ‘신한pLay 뮤지컬 라운지’(이하 신한플레이 뮤지컬 라운지)가 ‘2022 레드닷 디자인 어워드(Red Dot Design Award)’ 브랜드&커뮤니케이션 부문에서 본상을 수상했다고 22일 밝혔다.

‘레드닷 디자인 어워드’는 독일 노르트하임 베스트팔렌 디자인센터가 주관하는 행사로, 세계 최고 권위를 인정 받는 3대 디자인 어워드 중 하나이다.

신한플레이 뮤지컬 라운지가 공간 디자인 분야에서 글로벌 수준의 디자인 경쟁력을 인정 받았다는 데에 이번 수상의 의의가 있다.

신한플레이 뮤지컬 라운지는 공연 전 관람객들이 대기하던 40㎡ 남짓의 휴게 공간을 본 공연 전에 연주되는 도입곡인 ‘서곡’이라는 콘셉트 아래 색다른 예술적 경험의 장소로 지난 5월 오픈한 공간 디자인 프로젝트이다.

신한카드와 블루스퀘어를 상징하는 블루 컬러를 공간 전체에 과감하게 적용했으며, 인테리어 트렌드를 반영한 바이록(Viroc) 소재와 벨벳 커튼, 카펫으로 장식해 고급스러움을 더했다. 특히 서곡이라는 콘셉트에 맞게 관람객들은 라운지 중앙의 ‘슈퍼 미러 오브제’에 비춰지는 다양한 모습들을 통해 무대 위 주인공이 된 듯한 경험을 할 수도 있다. 이러한 특성 덕분에 뮤지컬을 관람하기 위해 방문한 고객들에게 큰 호응을 얻고 있다.

신한카드 관계자는 “공연을 관람하는 고객이 라운지에서 기다리는 순간까지도 예술적인 경험을 할 수 있도록 공간을 재탄생 시킨 디자인 역량을 인정 받은 것으로 생각한다”며 “신한카드는 카드 플레이트에서 보여준 창의성 등을 공간으로 확장해 고객에게 인상적인 브랜드 경험을 꾸준히 제공해 온 만큼, 앞으로도 신한카드다운 방식으로 고객에게 새로운 영감을 선사하는 다양한 공간 디자인을 지속할 것”이라고 말했다.

담당업무 : 경제부 기자입니다. (은행·증권·카드 담당)
좌우명 : 기자가 똑똑해지면 사회는 더욱 풍요로워진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