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안타증권, 파생결합상품 3종 ‘340억 규모’ 공모 [증권오늘]
스크롤 이동 상태바
유안타증권, 파생결합상품 3종 ‘340억 규모’ 공모 [증권오늘]
  • 고수현 기자
  • 승인 2022.10.20 15: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사오늘, 시사ON, 시사온=고수현 기자)

유안타증권은 ELB 제224호 등 파생결합상품 3종을 총 340억원 규모로 공모한다. ⓒ유안타증권

유안타증권, 파생결합상품 3종 ‘340억 규모’ 공모

유안타증권은 오는 27일까지 조기 상환형 ELS 등 파생결합상품 3종을 총 340억원 규모로 공모한다.

20일 유안타증권에 따르면 ELB 제224호는 KOSPI200 지수를 기초자산으로 하는 만기 3개월의 원금지급형 상품이다. 만기평가일에 기초자산이 최초기준가격의 200% 이상인 경우 연 5.01%의 세전 수익률과 원금이 지급되며, 기초자산이 최초기준가격의 200% 미만인 경우 연 5.00%의 세전 수익률과 원금이 지급된다.

ELS 제5043호는 만기 3년, 조기 상환주기 4개월의 원금비보장형 상품이다. KOSPI200 지수, S&P500 지수, EuroStoxx50 지수를 기초자산으로 하며, 모든 기초자산이 최초기준가격의 80%(4개월, 8개월, 12개월), 75%(16개월, 20개월, 24개월), 70%(28개월, 32개월, 36개월) 이상일 때 연 7.02%의 세전 수익률로 조기 또는 만기 상환된다. 조기 상환이 되지 않더라도 투자기간 동안 모든 기초자산 중 어느 하나라도 최초기준가격의 45% 미만으로 하락한 적이 없으면 21.06%(연 7.02%)의 세전 수익률로 만기 상환된다. 단, 조건 미충족시 최대 손실률은 -100%다.

ELS 제5044호는 만기 3년, 조기 상환주기 3개월의 원금비보장형 상품이다. KOSPI200 지수, S&P500 지수, EuroStoxx50 지수를 기초자산으로 하며, 모든 기초자산이 최초기준가격의 90%(3개월) 85%(6개월), 80%(9개월), 75%(12개월, 15개월, 18개월, 21개월, 24개월, 27개월, 30개월, 33개월), 70%(36개월) 이상일 때 연 9.00%의 세전 수익률로 조기 또는 만기 상환된다. 조기 상환이 되지 않더라도 투자기간 동안 모든 기초자산 중 어느 하나라도 최초기준가격의 50% 미만으로 하락한 적이 없으면 27.00%(연 9.00%)의 세전 수익률로 만기 상환된다. 단, 조건 미충족시 원금손실 가능성이 있다.

ELB 제224호, ELS 제5043호는 유안타증권 전국 지점 및 홈페이지, HTS, MTS에서 최소 10만원부터 10만원 단위로 청약 가능하다. ELS 제5044호는 온라인전용 상품으로 홈페이지, HTS, MTS에서 최소 10만원부터 10만원 단위로 청약이 가능하다.

 

대신증권은 천연가스 선물을 추종하는 양방항 레버리지 ETN 2종을 신규 상장한다. ⓒ대신증권

대신증권, 양방향 레버리지 천연가스 선물 ETN 2종 상장

대신증권은 천연가스 선물을 추종하는 레버리지 ETN 2종을 신규 상장한다.

20일 대신증권에 따르면 뉴욕상업거래소(NYMEX)에 상장된 천연가스 선물 가격의 등락률을 정방향 2배 또는 역방향 2배 추종하는 양방향 레버리지 ETN 2종을 신규 상장한다.

이번 천연가스 ETN은 에너지 가격 변동성 확대에 따른 천연가스에 대한 투자수요 증가를 반영해 기획됐다.

‘대신 S&P 2X 천연가스 선물 ETN‘과 ‘대신 S&P 인버스 2X 천연가스 선물 ETN’은 각각 NYMEX에 상장되어 있는 ‘DJCI Natural Gas 2X Leveraged TR’과 ‘DJCI Natural Gas 2X Inverse TR’을 기초자산으로 한다. 기초자산은 천연가스 선물의 일일 등락률을 2배, -2배 추종한다.

이 상품의 만기는 3년이며, 원/달러 환율 변동에 따른 위험을 헷지하지 않는 환노출형 상품이다. 자세한 사항은 대신증권 고객감동센터에 문의하면 된다.

최대경 대신증권 패시브운용본부장은 “이번 천연가스 레버리지 상품을 활용하면 변동성이 커진 원자재 시장에서 리스크를 헷지하는데 도움이 될 것”이라며 “앞으로도 투자자 니즈를 파악한 다양한 상품을 선보일 것”이라고 밝혔다.

 

신한투자증권, 글로벌 자율주행 비전 솔루션 개발사 Phantom AI 투자

신한투자증권(대표이사 김상태, 이영창)은 미국 자율주행 비전 솔루션 개발사인 팬텀AI(Phantom AI)에 125억원을 투자했다고 20일 밝혔다. 신한투자증권은 업무집행조합원(GP)으로서 설립한 ‘원신한 글로벌 신기술투자조합 제3호’를 통해 팬텀AI에 대한 투자를 진행했다.

팬텀AI는 테슬라 오토파일럿의 초창기 개발자인 조형기 대표와 이찬규 전 현대차 첨단 운전자 지원시스템(Advanced Driver Assistance Systems 이하 ADAS) 개발자가 2016년 미국에서 설립한 카메라 비전 솔루션 개발사다. 팬텀AI는 설립 이후 미국 완성차 회사 Ford, 미국 딥테크 전문 VC 밀레니엄테크놀로지 등 글로벌 투자자와 국내 유수의 투자자들로부터 펀딩을 유치했다. 이어 다수의 글로벌 완성차 제조사 및 1차 벤더들과 레벨 2+ 및 레벨 3 고성능 첨단 운전자 지원 시스템 솔루션을 양산 개발하고 있다.

글로벌 ADAS 시장규모는 연평균 20% 이상 성장하고 있으며, 유럽의 ADAS 도입 의무화, 글로벌 부분 자율주행 기술 고도화 등에 힘입어 레벨 2~3 고성능 ADAS 도입 차량의 비중도 빠르게 확대될 것으로 전망된다. 팬텀AI는 고성능 비전 솔루션 시장에서 다수의 고객사로부터 양산개발을 위한 검증을 완료하며 그 기술력을 인정받고 있다.

한편, 신한투자증권은 글로벌 차세대 모빌리티 생태계에서 혁신을 주도하고 있는 고부가가치 기술 분야에 전방위적으로 투자하고 있다. 올해에만 팬텀AI와 함께 미국 폐배터리 재활용 및 친환경 양극재 제조사 어센드엘리먼츠와 영국 실리콘 음극재 제조사 넥시온에 투자하면서 모빌리티 섹터에서 총 3건의 투자를 완료했다.

더불어 신한투자증권은 올해 투자한 3건 이외에도 2018년부터 미국 Ad-tech 유니콘 몰로코, 동남아 최대 중고차 플랫폼 카로, 유럽 바이오시밀러 제조사 알보텍 등 전세계에서 전방위적인 에쿼티 투자를 지속하고 있고, 해외 상장, 구주 매각 등을 통해 엑시트(Exit)도 일부 실현하며 국내 대표적인 글로벌 에쿼티 하우스로 성장하고 있다.

담당업무 : 경제부 기자입니다. (은행·증권·카드 담당)
좌우명 : 기자가 똑똑해지면 사회는 더욱 풍요로워진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