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학규, "국민의당, '안철수 사당'처럼 운영"
손학규, "국민의당, '안철수 사당'처럼 운영"
  • 윤슬기 기자
  • 승인 2017.03.08 12: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사오늘, 시사ON, 시사온=윤슬기 기자)

▲ 손 전 지사 측 김유정 대변인은 당내 경선이 안철수 전 대표에게 유리하게 진행되고 있다고 주장했다. ⓒ뉴시스

손학규 전 민주당 대표 측은 8일 국민의당 대선후보 경선룰 협상에 대해 "당내 경선을 앞두고 이처럼 특정 후보에게만 독점적으로 기회를 주는 것은 당이 사당처럼 운영되고 있다는 뜻"이라며 불만을 토로했다.

손 전 대표 측 김유정 대변인은 이날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통해 이같이 말하며 당내 경선이 안철수 전 대표에게 유리하게 진행되고 있다고 주장했다.

김 대변인은 "이미 한 차례 박지원 대표에게 구두경고를 받고도 이런 일이 계속 반복된다"며 "안 전 대표 측의 자성을 촉구하며 당 지도부의 엄정한 지도와 감독을 촉구한다"고 덧붙였다.

그는 그러면서 "안 전 대표 측은 경선룰이 정해지기도 전에 지역특보들에게 당원 및 국민광장 회원 가입을 독려하는 문건을 배포하면서 해당 문건에 '각 시도당위원장님은 총괄특보단장입니다'라고 명시했다"며 "선거중립 의무가 있는 시도당위원장이 특정 후보의 총괄특보단장 역할을 맡도록 지시했다"고 지적했다.

이와 관련, 손 전 대표 측은 "(우리 측이 제시한) 경선안이 수용되지 않을 경우 경선에 참여하지 않겠다"고 배수진을 쳤다.

이에 대해 박지원 대표는 이날 최고위를 마치고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가급적 밤을 새서라도, 후보자도 불러서 담판도 해보도록 노력하겠다. 저도 오늘 비공식 행사를 자제하고 당에서 추이를 보겠다"며 "서로 고집만 내세워서 국민들로부터, 당원들로부터 과연 지지를 받겠나"라고 조속한 합의를 촉구했다.

담당업무 : 국회 및 국민의당 출입합니다.
좌우명 : 현재에 최선을 다하자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