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닝오늘] 인니서 IB 영토 확장나선 NH투자증권…북·미 정상회담 1주년 결산과 과제
[모닝오늘] 인니서 IB 영토 확장나선 NH투자증권…북·미 정상회담 1주년 결산과 과제
  • 장대한 기자
  • 승인 2019.06.17 07: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사오늘, 시사ON, 시사온=장대한 기자)

NH투자증권 본사 외부전경 ⓒNH투자증권
NH투자증권 본사 외부전경 ⓒNH투자증권

[가자, 아세안으로! ②] NH투자증권, IB로 인니 주식시장 영토확장 ‘가속’

NH투자증권이 인도네시아 주식시장에서 'IB 영토' 확장에 속도를 내고 있다. 최근 들어 현지 주요기업의 IPO(기업공개)를 잇따라 성공시키며 종합 증권사로서의 도약을 준비하는 모습이다.

http://www.sisaon.co.kr/news/articleView.html?idxno=95318

[정치텔링] 文, 패스트트랙 철회를 요청했다면?

국회 파행이 장기화국면에 접어들었다. 그 시작을 거슬러 올라가면 지난 4월 30일 자유한국당을 제외한 여야4당의 선거제·개혁입법 패스트트랙이 있다. 국회라는 거대한 기계가 멈춰선 '고장원인'으로 패스트트랙이라는 '사건'이 자리하는 셈이다.

http://www.sisaon.co.kr/news/articleView.html?idxno=95479

[주간필담] “한국당은 김영삼의 후예인가 전두환의 후예인가”

“한국당은 김영삼의 후예인가 전두환의 후예인가.” 더불어민주당 이인영 원내대표는 5월 28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자유한국당의 5·18 관련 법안 처리 동참을 촉구하며 이렇게 말했다. 군부독재가 아닌 문민정부를 계승한다면, 적극적으로 5·18 관련 법안 처리에 협조하라는 메시지였다.

http://www.sisaon.co.kr/news/articleView.html?idxno=95483

[이병도의 時代架橋] 북·미 정상회담 1년-결산과 과제

냉전 구조 해체 의미를 가졌던, 역사적인 싱가포르 북미 정상회담이 1주년을 맞았다. 당시 북한과 미국 정상의 6·12 공동성명은 국제사회와 한반도 평화를 향한 새 여정의 출발이었다. 1년이 지난 지금, 북한 비핵화에 가시적 진전이 없는 불안정성이 계속되고 있지만, 큰 흐름상 싱가포르 회담 이전보다 한반도 평화를 향한 역사의 진전이 이뤄지고 있음은 분명하다.

http://www.sisaon.co.kr/news/articleView.html?idxno=95472

[인터뷰] 권혁영 “마을행복 사업, 보령시와 세상 바꾸는 일”

사람을 만나러 나선 길에, 마을을 만났다. 네비게이션을 따라 충남 보령시 성주면 개화3리 마을회관에 도착하니 아담한 작은 박물관이 하나 나타났다. 그곳에서 행복한 마을 추진위원장을 맡고 있는 권혁영 보령시 기업인협의회장은 인사를 채 마치기도 전에 마을을 기자에게 '소개'하기 시작했다.

http://www.sisaon.co.kr/news/articleView.html?idxno=95492

[역사로 보는 정치] 일본의 노몬한 패배와 한국당의 불안한 미래

일본은 과거의 실패에서 현재의 위기를 극복하려는 남다른 노력을 한다. 러일 전쟁에서 일본은 임진왜란 당시 이순신 장군에게 패전한 사례를 토대로 러시아의 발틱함대를 궤멸시켜 아시아의 패권을 잡았다.

http://www.sisaon.co.kr/news/articleView.html?idxno=95482

‘축구 특수’ 치킨업계…U-20 결승 앞두고 또 한 번 들썩

최근 축구 국가대표팀의 선전에 힘입어 대표 응원 먹거리 치킨 판매량도 치솟고 있다. 특히 오는 16일 새벽에는 한국 U-20 남자 축구대표팀의 사상 첫 월드컵 결승전이 치러지면서 치킨업계는 또 한 번 특수를 기대하는 분위기다.

http://www.sisaon.co.kr/news/articleView.html?idxno=95450

담당업무 : 자동차, 항공, 철강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좌우명 : 생각하는 대로 살지 않으면, 사는대로 생각하게 된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