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특징주] “농심, 국내 라면 매출액·점유율 확대는 긍정적”
[특징주] “농심, 국내 라면 매출액·점유율 확대는 긍정적”
  • 정우교 기자
  • 승인 2019.08.16 1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NH투자증권 “투자의견 BUY, 목표주가 32만원”

(시사오늘, 시사ON, 시사온=정우교 기자)

최근 3개월간 농심 주가변동 현황 ⓒ네이버 금융 캡쳐
최근 3개월간 농심 주가변동 현황 ⓒ네이버 금융 캡쳐

NH투자증권이 농심에 대해 "투자의견 BUY, 목표주가 32만원을 유지한다"는 의견을 제시했다. 

16일 농심은 전거래일보다 2500원 떨어진 22만2500원에 장 시작해 오전 9시 45분 현재 전일대비 3000원(1.33%) 하락한 22만2000원에 거래되고 있다. 

조미진 NH투자증권 연구원은 "농심은 2분기 연결기준 매출액 5682억원, 영업이익 82억원을 기록하며 시장기대치를 하회했다"면서 "전반적인 비용확대로 인해 수익성 개선폭이 기대에 미치지 못한다"고 평가했다. 

조 연구원은 "라면 매출액의 경우, 주요 브랜드 중심으로 인해 전년대비 2.9% 증가했고 점유율도 53.7%로 개선됐다"고 분석했다. 하지만 "신제품들이 투입 비용 대비 성과를 내지 못한 점은 아쉬운 부분"이라고 전했다. 

조미진 연구원은 "해외 시장에서의 견조한 성장과 수익성 개선은 긍정적"이라면서 "중국법인의 경우, 김치라면 및 신라면 등 주력제품 위주로 매출 회복세가 나타났고 증치세가 시행되면서 수익성이 개선됐다"고 설명했다. 

이와 함께 "미국법인 매출액은 월마트, 크로거, 코스트코 등에서 달러기준 10% 이상 성장했고 판관비 효율화를 통해 수익성도 개선됐다"고 덧붙였다. 

담당업무 : 증권·보험·카드등 제2금융권을 담당합니다.
좌우명 : 우공이산(愚公移山)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