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기차 격전지’ 된 상하이 모터쇼…주행거리 가장 긴 모델은?
‘전기차 격전지’ 된 상하이 모터쇼…주행거리 가장 긴 모델은?
  • 장대한 기자
  • 승인 2021.04.19 17: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현대차·기아, 전용 전기차 공세…제네시스는 G80 전동화 선봬
벤츠 EQB·폭스바겐 ID.6 등 신차 세계 최초 공개로 ‘눈도장’

(시사오늘, 시사ON, 시사온=장대한 기자)

제네시스는 상하이 모터쇼에서 G80 전동화 모델(왼쪽)을 세계 최초로 공개했다. ⓒ 제네시스
제네시스는 상하이 모터쇼에서 G80 전동화 모델(왼쪽)을 세계 최초로 공개했다. ⓒ 제네시스

현대차·기아와 제네시스를 비롯, 글로벌 시장에서 내노라하는 완성차 메이커들이 중국 상하이에 집결했다. 19일 개막한 '2021 상하이 국제 모터쇼'에서 미래 모빌리티 시장 선점에 나설 경쟁력있는 신차를 선보이기 위함이다. 특히 각 브랜드들은 전동화 공세에 발맞춘 전기차를 대거 선보이며 최대 시장인 중국에서 확실한 눈도장을 찍겠다는 포부를 내비치고 있다.

19일 업계에 따르면 현대차·기아는 이날 중국 상하이 컨벤션 센터에서 열린 상하이 국제 모터쇼에 참가, 전용 전기차 모델인 ‘아이오닉5’와 ‘EV6’를 각각 공개했다. 현대차·기아는 이들 모델들을 중국 현지에서 처음 공개하며, 브랜드 가치 제고와 전동화 브랜드로의 전환을 대대적으로 알렸다.

우선 현대차 아이오닉5는 현대차그룹 전기차 전용 플랫폼인 E-GMP를 최초 적용한 모델로, 1회 충전 시 최대 429km에 달하는 항속거리를 확보한 것이 특징이다. 350KW급 초급속 충전을 지원해 18분 이내 배터리 용량의 80%를 충전할 수 있으며, 차량 외부로 일반 전원을 공급할 수 있는 V2L(Vehicle to Load) 기능을 통해 활용성을 높였다.

기아도 브랜드 리뉴얼 소식과 더불어, 새로운 기아의 전동화를 상징하는 모델 EV6를 공개했다. 1회 충전시 주행 가능 거리는 510km 이상(WLTP 기준 기아 추정치)이며, 고성능 GT 모델의 경우에는 제로백 3.5초로 뛰어난 성능을 자랑한다. 기아는 EV6를 시작으로 오는 2030년까지 총 8개의 전동화 라인업을 구축, 중국 자동차 시장의 전동화를 선도할 예정이다.

19일 중국에서 처음 공개된 기아 전용 전기차 ‘EV6’의 모습. ⓒ 기아
19일 중국에서 처음 공개된 기아 전용 전기차 ‘EV6’의 모습. ⓒ 기아

현대차그룹의 프리미엄 브랜드인 제네시스는 이번 상하이 모터쇼를 통해 첫 번째 전기차 ‘G80 전동화 모델’을 공개해 눈길을 끌고 있다. G80 전동화 모델은 내연기관 기반 G80에 87.2kWh 배터리를 얹어 427km(국내 기준 추정치)의 항속거리를 확보했다. AWD 단일 모델로 운영되는 해당 모델은 최대출력 370마력, 합산 최대토크 71kg.m에 달하는 힘을 갖췄다.

제네시스는 이달 초 중국 시장 내 브랜드 공식 출범과 더불어 G80 전동화 모델을 세계 최초로 공개하는 등 적극적인 소통을 통해 중국 시장 공략에 속도를 낸다는 방침이다.

수입차 브랜드들의 반격도 만만치 않다. 메르세데스 벤츠와 폭스바겐 등이 상하이 모터쇼에서 전기차 신모델을 세계 최초로 공개하며 전세계 자동차 팬들의 눈길을 사로잡고 있기 때문이다. 

이중 메르세데스-벤츠는 컴팩트 전기 SUV '더 뉴 EQB'(The new EQB)를 공개했다. 66.5kWh의 배터리를 탑재한 더 뉴 EQB 350 4MATIC은 1회 충전 시 WLTP 기준 419 km의 주행이 가능하다. 향후 롱레인지(long-range) 버전도 추가될 계획이다.

폭스바겐은 전동화 라인업 ID.패밀리의 세 번째 모델인 ID.6를 세계 최초로 선보였다. ID.시리즈의 플래그십 SUV 모델인 ID.6는 'ID.6 X'와 'ID.6 크로즈' 두가지 버전으로 출시되며, 58 kWh와 77kWh 배터리를 탑재해 중국 NEDC 기준 1회 완충 시 436km, 588 km에 달하는 긴 주행거리를 확보했다.

아우디의 경우에는 A6 e-트론 콘셉트카를 공개하기도 했다. 4.96m 길이의 스포츠백 차체를 통해 역동성을 강조했으며, 100kWh 배터리를 탑재해 700km 이상(WLTP 기준)의 주행 거리를 확보했다. 모델 라인업은 향후 유럽과 중국에서 생산돼 전 세계에 판매될 예정이다.

메르세데스-벤츠가 공개한 컴팩트 전기 SUV '더 뉴 EQB'(The new EQB)의 모습. ⓒ 메르세데스-벤츠 코리아
메르세데스-벤츠가 공개한 컴팩트 전기 SUV '더 뉴 EQB'(The new EQB)의 모습. ⓒ 메르세데스-벤츠 코리아

 

담당업무 : 자동차, 항공, 철강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좌우명 : 생각하는 대로 살지 않으면, 사는대로 생각하게 된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