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오늘] 정치권, 윤미향 정국…靑·與·野 반응은?
[정치오늘] 정치권, 윤미향 정국…靑·與·野 반응은?
  • 한설희 기자
  • 승인 2020.05.29 18: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윤미향 사퇴 요구에 묵묵부답…“검찰 조사로 소명하겠다”
靑 “윤미향 거취 언급? 대통령이 관여할 부분 아냐”
통합당 “윤미향, 횡령 의혹 ‘악의적 보도’로 일축…속 시원한 해명 없어”
국민의당 “기계적 낭독하는 불경스러운 회견…민주당, 뒤에 숨지 말라”

(시사오늘, 시사ON, 시사온= 한설희 기자)

더불어민주당 윤미향 비례대표 당선인의 29일 기자회견으로 정치권은 '윤미향 정국'에 휩싸였다. ⓒ시사오늘 권희정
더불어민주당 윤미향 비례대표 당선인의 29일 기자회견으로 정치권은 '윤미향 정국'에 휩싸였다. ⓒ시사오늘 권희정

윤미향 사퇴 요구에 묵묵부답…“검찰 조사로 소명하겠다”

위안부 피해자들을 상징하는 ‘나비 뱃지’를 찬 더불어민주당 윤미향 비례대표 당선인은 29일 기자회견을 통해 정의연(정의기억연대) 회계부정 등의 의혹을 전면 부인하면서도 국회의원직 사퇴와 관련해 입장을 표명하지 않았다. 

윤 당선인은 이날 “제 직(의원직)을 핑계로 수사를 피하고 싶은 생각은 없다. 부족한 점은 검찰 조사와 추가 설명을 통해 한 점 의혹 없이 소명하겠다”면서 불체포·면책특권 뒤에 숨지 않겠다고 강조했다. 이는 사퇴 없이 의원직을 유지하겠다는 입장을 시사한 것으로 보인다. 

靑 “윤미향 거취 언급? 대통령이 관여할 부분 아냐”

윤도한 대통령국민소통 수석비서관은 29일 오전 MBC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에서 윤미향 당선인 논란과 관련해 “대통령이 관여할 부분이 아니다”라면서 “윤 당선인 비례대표 후보 선정에 청와대가 개입한 적도 없다”고 선을 그었다. 

윤 수석은 지난 28일 있었던 문 대통령과 여야 원내대표 오찬회동에서 윤미향 당선인 문제 언급이 있었냐는 질문에 “제가 파악하기로는 윤 당선인에 대한 언급은 없었다”면서 “위안부 문제에 대한 이야기만 있었다”고 주장했다.

통합당 “윤미향, 횡령 의혹 ‘악의적 보도’로 일축…속 시원한 해명 없어”

미래통합당은 29일 논평을 통해 “숱한 의혹에도 국민들은 ‘국회의원 윤미향’을 보게 됐다”면서 “윤 당선자는 이제 끝이라고 생각할지 모르겠지만 틀렸다. 검찰 수사와 법의 심판은 아직 시작 되지도 않았다”고 비판했다.

통합당 황규환 부대변인은 이날 논평으로 윤 당선인을 향해 “회계부정과 기부금 유용, 횡령 의혹은 ‘악의적 보도’로 일축하고, 후원금 모집 등 민감한 사안에 대해서는 ‘검찰조사 중’이라는 허울 좋은 변명으로 피해갔다”면서 “속 시원한 해명은 없고, 결국 오늘 하루만 버티면 된다는 생각만이 묻어나는 기자회견”이라고 지적했다.

국민의당 “기계적 낭독하는 불경스러운 회견…민주당, 숨지 말고 의혹 밝혀라”

국민의당은 29일 논평을 통해 “오로지 자신을 변명하는 ‘안 하느니만 못 한’, 국회의사당에 서 있는 것조차 불경스럽게 느껴지는 회견”이라면서 “그릇된 공천을 한 민주당은 검찰과 윤 당선자 뒤에 숨어 귀를 막지 말고 책임감 있는 자세로 앞장서서 모든 의혹을 낱낱이 밝혀야 한다”고 주장했다.

국민의당 안혜진 대변인은 이날 논평으로 “사죄의 말은 그저 변명의 물꼬를 트기 위한 수단이고, 감정의 동요도 반성의 기미도 없는 기계적 낭독으로 흘리는 땀만이 그가 살아있는 사람임을 입증했다”면서 “국민이 분노하는 수십억 기부금 사용처, 유학자금 출처, 조의금 사용처 등 어느 하나의 의혹도 명쾌하게 해명하지 못했다”고 맹비난했다. 

담당업무 : 국회 및 더불어민주당 출입합니다.
좌우명 : 사랑에 의해 고무되고 지식에 의해 인도되는 삶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