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대 건설사, 코로나19 後 정규직 줄이고 비정규직 늘려
스크롤 이동 상태바
10대 건설사, 코로나19 後 정규직 줄이고 비정규직 늘려
  • 박근홍 기자
  • 승인 2020.09.01 15: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6개월 만에 30%대 육박…현대건설·포스코건설 非정규직 급증

(시사오늘, 시사ON, 시사온= 박근홍 기자)

삼성물산 건설부문, 현대건설, 대림산업, GS건설, 포스코건설, 대우건설, 현대엔지니어링, 롯데건설, HDC현대산업개발, SK건설 등 시공능력평가 상위 10위권에 위치한 건설사들의 2020년 반기보고서를 살펴보니, 대부분 업체가 비정규직 수를 6개월 만에 대폭 늘렸다 ⓒ 시사오늘
삼성물산 건설부문, 현대건설, 대림산업, GS건설, 포스코건설, 대우건설, 현대엔지니어링, 롯데건설, HDC현대산업개발, SK건설 등 시공능력평가 상위 10위권에 위치한 건설사들의 2020년 반기보고서를 살펴보니, 대부분 업체가 비정규직 수를 6개월 만에 대폭 늘렸다 ⓒ 시사오늘

10대 건설사가 코로나19 사태 이후 정규직 직원은 줄이고 비정규직 노동자는 늘렸다. 비정규직 수가 줄어든 업체 중에서도 대다수가 전체 직원 가운데 비정규직이 차지하는 비율이 확대됐다.

1일 금융감독원 전자공시시스템에 따르면 올해 상반기(지난 6월 말) 기준 삼성물산 건설부문, 현대건설, 대림산업, GS건설, 포스코건설, 대우건설, 현대엔지니어링, 롯데건설, HDC현대산업개발, SK건설 등 시공능력평가 상위 10위권에 위치한 건설사 소속 정규직 직원(기간의 정함이 없는 근로자)수는 3만6487명, 비정규직 직원(기간제 근로자)수는 1만4944명으로 집계됐다. 

지난해 말과 비교했을 때 정규직은 감소(2019년 3만7132명)하고, 비정규직은 증가(2019년 1만4723명)한 것이다. 이로써 전체 직원 중 비정규직 노동자의 비중은 불과 6개월 만에 28.39%에서 29.05%로 확대됐다.

연도별 10대 건설사의 비정규직 비율을 살펴보면 2016년은 26.11%로 비교적 낮은 수준에 머물렀으나, 2017년에는 현장채용직도 비정규직 통계에 포함시키라는 정부 권고 영향으로 29.81%까지 급등했다. 이후 '비정규직의 정규직화' 기조를 앞세운 문재인 정권이 출범한 데다, 국내외 업황 부진까지 이어지면서 2018년 26~7%대로 감소했지만 차츰 다시 늘어 30%대 돌파를 앞두고 있는 것이다.

각 업체별 통계를 들여다보면 현대건설과 포스코건설에서 비정규직 노동자가 급증한 부분이 가장 눈에 띈다.

현대건설의 비정규직 수는 지난해 말 1994명에서 올해 상반기 2229명으로 늘었다. 전체 직원 중 비정규직이 차지하는 비중도 31.35%에서 34.02%로 증가했다. 반면, 정규직 직원은 4366명에서 4314명으로 감소했다. 같은 기간 포스코건설도 비정규직 수를 1853명에서 2015명으로 늘렸고, 정규직 수는 21명 충원하는 데에 그치며 비정규직 비율이 33.36%에서 35.12%로 뛰었다.

대림산업과 GS건설의 비슷한 행보도 주목할 만하다. 이들 업체는 6개월 만에 정규직 직원을 대폭 감축하고, 비정규직은 소폭 줄이면서 비정규직 비율이 지난해 말 대비 늘었다. 실적 유지를 위해 허리띠를 졸라맨 흔적으로 보인다.

이밖에 삼성물산 건설부문, 현대엔지니어링, 롯데건설 등이 비정규직 노동자를 대거 늘려 전체 직원 중 비정규직이 차지하는 비중이 높아졌다. HDC현대산업개발, SK건설은 정규직과 비정규직을 가릴 것 없이 감원했는데 비정규직 직원을 대거 줄이면서 비정규직 비율이 감소했다. HDC현대산업개발의 경우 반기보고서에는 '소속외 근로자 수'를 포함시키지 않은 점도 감안해야 한다.

정규직은 늘리고 비정규직은 줄이면서 비정규직 비율을 축소시킨 성과를 거둔 업체는 대우건설이 유일하다.

이처럼 대형 건설사들이 정규직 직원은 줄이고 비정규직 노동자를 늘리는 작업에 나선 주된 이유는 코로나19 사태 때문이라는 게 지배적인 견해다. 국내외 경영환경 악화로 신규 채용을 억제했고, 이로 인한 공백을 비정규직으로 채웠다는 것이다. 또한 전염병 확산 방지 차원에서 사이버 모델하우스를 운영하는 등 언택트로 사업을 진행하는 과정에서 관련 전문 인력을 계약직으로 채용한 점도 영향을 끼친 것으로 풀이된다.

10대 건설사 정규직, 비정규직 직원 수, 비정규직 비율 통계 ⓒ 시사오늘
10대 건설사 정규직, 비정규직 직원 수, 비정규직 비율 통계 ⓒ 시사오늘

 

담당업무 : 건설·부동산 및 유통을 담당합니다.
좌우명 : 隨緣無作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