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라이프, 보험업계 최초 ‘상속증여연구소’ 출범
스크롤 이동 상태바
신한라이프, 보험업계 최초 ‘상속증여연구소’ 출범
  • 박지훈 기자
  • 승인 2021.08.11 13: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산가 고객에 전문 WM 서비스 제공

(시사오늘, 시사ON, 시사온=박지훈 기자)

ⓒ신한라이프 제공
성대규 사장(가운데) 등 참석자들이 상속증여연구소 출범을 기념하며 테이프를 커팅하고 있다 ⓒ신한라이프

신한라이프(대표이사 사장 성대규)는 자산가 고객에게 상속과 증여에 대한 전문적 WM(Wealth Manangement)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WM본부 산하에 '상속증여연구소'를 업계 최초로 오픈했다고 11일 밝혔다.

지난 7월 출범한 신한라이프는 WM 사업을 미래 성장의 핵심축으로 보고 WM본부를 신설했으며, △WM챕터 △WM센터 △상속증여연구소 등 3개 조직으로 확대 개편했다.

WM챕터는 WM본부의 종합적인 사업 전략을 수립하고 자산가 고객 대상으로 마케팅 활동을 펼치는 실행조직이다. 또한 WM서비스 역량을 갖춘 우수FC를 선발해 '전문FC' 제도를 운영한다. 신한라이프는 WM 챕터가 운영하고 있는 전문FC를 하반기 내 300명 규모로 확대해 신한금융그룹 주요 그룹사와 협업을 강화하는 등 실질적인 영업지원 체계를 마련할 방침이다.

WM센터는 세무, 노무, 법무법인 등 18개 외부 제휴 컨설팅 기관과 협업을 통해 고객의 요구를 충족하고 깊이 있는 자산관리 서비스를 제공하는 역할을 한다. 또 웰스 매니지먼트 업무 수행에 필요한 전문 지식을 갖춘 웰스 매니저가 WM센터에 배치되어 고객 상담뿐만 아니라 일선에서 활약하는 FC에게 전문적인 재무설계를 지원할 예정이다.

이번에 업계 최초로 문을 연 상속증여연구소는 기존 부유층은 물론, 최근 부동산과 주식 등의 자산 가치 상승으로 상속과 증여에 대한 관심을 가지는 고객까지 확대해 전문적인 상속증여 콘텐츠를 연구개발 한다.

상속증여연구소는 앞으로 △트렌드 리서치 △연구보고서 △세미나 개최 △언론 기고 등을 통해 차별화된 콘텐츠와 서비스를 선보일 예정이다. 아울러 대학교수 등 각 분야의 전문가로 구성된 자문단도 운영한다. 이를 통해 고객 컨설팅 업무를 담당하는 WM센터의 웰스 매니저와 FC는 △세무 △노무 △법무 △부동산 등 WM서비스 전반에 걸친 전문적 지식을 지원 받게 된다.

신한라이프 성대규 사장은 이날 "저금리, 고령화 시대가 도래하면서 자산가 고객에게 전문적인 맞춤형 자산 관리 서비스를 제공하는 웰스 매니지먼트의 중요성이 부각되고 있다"라며, "고객이 자산관리와 상속, 증여에 대해 고민할 때 신한라이프를 먼저 떠올릴 수 있도록 특화된 전문성을 갖출 계획"이라고 말했다.

 

담당업무 : 정경부 기자입니다.
좌우명 : 확실하고 공정하게!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