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증권오늘] 신한금융투자, 유튜브 실시간 투자정보 서비스 실시
스크롤 이동 상태바
[증권오늘] 신한금융투자, 유튜브 실시간 투자정보 서비스 실시
  • 곽수연 기자
  • 승인 2021.11.01 15: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KB證, ‘중개형 ISA + 연금 계좌 뭉치면 쏜다!’ 이벤트 실시

(시사오늘, 시사ON, 시사온=곽수연 기자)

신한금융투자는 ‘신박한 금융시장 투데이 신금투’ 라이브 방송을 시행한다고 1일 밝혔다. ⓒ신한금융투자
신한금융투자는 ‘신박한 금융시장 투데이 신금투’ 라이브 방송을 시행한다고 1일 밝혔다. ⓒ신한금융투자

신한금융투자는 매일 아침 유튜브로 실시간 투자정보를 제공하는 ‘신박한 금융시장 투데이 신금투’ 라이브 방송을 시행한다고 1일 밝혔다.

신한금융투자는 매일 아침 8시 애널리스트들이 직접 출연해 시황과 국내외 이슈를 실시간으로 알려주는 라이브 방송 ‘신박한 금융시장 투데이 신금투’를 통해 고객들의 궁금증을 해결해줄 예정이다.

‘신박한 금융시장 투데이 신금투’는 글로벌 마감 브리프 코너와 애널리스트 코너로 구성된다. 글로벌 마감 브리프는 간밤 해외 시장의 동향과 주요 경제 이벤트 및 이슈 등을 브리핑해 투자 아이디어를 제공한다. 

애널리스트 코너는 애널리스트가 직접 출연해 작성한 보고서를 바탕으로 사회자와 질의 응답을 통해 투자자가 쉽게 이해하고 투자할 수 있도록 도움을 줄 예정이다.

또한 신한금융투자 유튜브 채널에는 주식 초보자를 위한 입문 콘텐츠인 ‘처음주식’과 ‘처음해외주식’도 있으며 리서치센터의 깊이 있는 보고서를 작성자인 애널리스트가 직접 투자자 눈 높이에 맞춰 쉽게 설명한 동영상 콘텐츠인 ‘투자 아카데미’ 등 다양한 콘텐츠를 확인할 수 있다.
 

KB證, ‘중개형 ISA + 연금 계좌 뭉치면 쏜다!’ 이벤트 실시ⓒKB증권
KB證, ‘중개형 ISA + 연금 계좌 뭉치면 쏜다!’ 이벤트 실시ⓒKB증권

KB證, ‘중개형 ISA + 연금 계좌 뭉치면 쏜다!’ 이벤트 실시

KB증권은 비과세 혜택과 절세효과를 누릴 수 있는 중개형 ISA와 연말정산을 준비하며 주목받는 연금고객을 대상으로 이벤트를 시행한다고 1일 밝혔다.

금번 이벤트는 KB증권에서 중개형 ISA와 개인연금을 모두 거래하면 풍성한 경품 및 혜택을 제공하는 이벤트이다.

먼저, 중개형 ISA와 개인연금 계좌 모두 KB증권 신규 고객이거나 타사에서 이전한 고객에게 추첨을 통해 이벤트 기간 동안 매월 30명씩 갤럭시 Z 플립과 갤럭시 워치를 함께 증정한다.

이홍구 WM총괄본부장은 “KB증권 모든 고객이 절세 혜택을 누리며 투자를 하고, 노후 준비에도 도움이 될 수 있도록 좋은 상품과 서비스 제공을 통해 고객 자산관리에 도움이 되도록 노력하겠다”며, “앞으로도 다양한 고객층이 폭 넓게 참여할 수 있는 이벤트와 마케팅을 적극적으로 펼쳐 나갈 예정”이라고 말했다. 
 

유안타증권, ‘국내주식 CFD’ 서비스 오픈ⓒ유안타증권
유안타증권, ‘국내주식 CFD’ 서비스 오픈ⓒ유안타증권

유안타증권, ‘국내주식 CFD’ 서비스 오픈

유안타증권은 국내주식 CFD 서비스를 오픈하고 2022년 1월 28일까지 CFD 거래 고객을 대상으로 캐시백 지급 및 온라인 거래수수료 인하 이벤트를 실시한다고 1일 밝혔다.

CFD(Contract For Difference, 차액결제거래)는 전문투자자 전용 서비스로 실제 주식을 보유하지 않고 진입가격과 청산가격의 차액을 현금으로 결제하는 장외파생상품이다. 

유안타증권에 전문투자자로 등록된 고객은 티레이더(HTS)와 티레이더M(MTS), 지점 방문을 통해 코스피와 코스닥에 상장된 2300여개의 종목을 CFD 서비스로 거래할 수 있다. CFD는 레버리지 효과를 통해 최대 40%의 증거금만으로 매수·매도 양방향 국내주식 투자가 가능하다. 보유한 포지션에는 만기가 없으며 매도 포지션을 활용해 주가 하락시에도 전략적인 운용을 할 수 있다. 

남상우 유안타증권 Retail금융팀장은 "많은 고객들이 관심을 보여주셨던 만큼 다양한 이벤트와 차별화된 서비스를 통해 고객의 성공적인 CFD 투자를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담당업무 : 경제부 기자입니다.
좌우명 : 정직하자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