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 세계농촌지도포럼, 25일까지 전북서 열린다
2018 세계농촌지도포럼, 25일까지 전북서 열린다
  • 윤진석 기자
  • 승인 2018.10.22 11: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북도청, 공들여 도내 유치…전북홍보·지역경제활성화 기대

(시사오늘, 시사ON, 시사온=윤진석 기자)

세계 60여 개국 400명의 농촌지도자들이 전북에서 모인다. 전북도청은 2018 세계농촌지도포럼(GFRAS)이 22일부터 25일까지 농촌진흥청과 전라북도 일원에서 열린다고 밝혔다.

세계농촌지도포럼은 2010년부터 시작해 올해 9번째를 맞는 세계농촌전문가들의 연례 국제회의다농업인의 소득수준과 삶을 향상하고 지속가능한 농촌개발목표를 달성하기 위해 매년 열리고 있다.

올해 포럼 주제는 ‘효과적인 농촌지도 파트너쉽 증진과 도전과제 해결 및 기회포착’으로 결정됐다. △각국의 농촌지도사업의 성공적인 현장경험 공유 △효과적인 글로벌 파트너쉽 강화 △ 필요한 역량 증진과 지속가능한 농촌지도사업의 개발 등 세 가지 목표로 회의가 진행된다.

이번에 전북도에서 개최할 수 있었던 데에는 도청이 공을 들인 결과물이라는 평가다. 당초 포럼 본부(스위스 로잔)측에서는 교통·편의시설 등을 이유로 공항에 인접한 인천 송도를 1순위로 내부 결정했다. 그러나 전북도가 농촌진흥청이 전북혁신도시에 입지한 점을 들어 성사시켰다는 게 도의 설명이다.

포럼 참가자들은 전북에 머무는 동안 한옥마을, 새만금 현장은 물론 도내 농업관련 사업현장을 5개 코스로 나눠 시찰한다.

도 관계자는 “세계 60개국 400여명이 참가하는 이번 국제행사유치로 농도 전북을 세계적으로 홍보하는 계기가 될 것”이라며 “연인원 2000명의 숙박 음식 관광 등 지역경제에도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담당업무 : 정치부 기자입니다.
좌우명 : 꿈은 자산!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