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박인터뷰] 이재오 “김무성 내란죄?…대중연설의 묘미일 뿐”
[단박인터뷰] 이재오 “김무성 내란죄?…대중연설의 묘미일 뿐”
  • 조서영 기자
  • 승인 2019.05.08 15: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보석조건 까다로워 MB 만나기 어려워", 건강안부
文 면담 신청…"보 해체하면 이 정권 해체될 것"

(시사오늘, 시사ON, 시사온=조서영 기자)

8일 기준 청와대 국민청원 4위는 17만 명의 동의를 얻은 ‘김무성 의원을 내란죄로 다스려달라’는 내용이다. 이는 지난 2일 김 의원의 “청와대를 폭파하자”는 발언에 대한 것이다.

하지만 자극적인 발언 아래 가려진 것이 있다. 바로 이명박(MB) 전 대통령과 4대강이다. 이 발언은 서울역 광장에서 열린 ‘4대강 보 해체 저지 범국민 대회’에서 나온 말로, “4대강 보를 다이너마이트로 해체한다면, 그 다이너마이트로 ‘청와대를 폭파하자’”는 말에서 일부분만 부각됐다.

당시 범국민 대회의 상황을 알아보기 위해 <시사오늘>은 7일 이재오 전 의원을 만났다.

범국민 대회의 상황을 알아보기 위해 시사오늘은 7일 이재오 전 의원을 만났다.ⓒ시사오늘 권희정 기자
범국민 대회의 상황을 알아보기 위해 시사오늘은 7일 이재오 전 의원을 만났다.ⓒ시사오늘 권희정 기자

- 4대강 보 해체 저지 주장은 무엇인가.

“작은 물병에 잉크 한 방울을 떨어뜨리면 금방 새까매지지만, 큰 욕조에 떨어뜨리면 티도 안 난다. 마찬가지로 4대강도 물이 많아야 수질이 개선된다. 하지만 보를 해체하면 4대강 정비를 통해 가득 찼던 강물이 다시 도랑물로 돌아가는데, 이는 곧 큰 욕조에서 다시 작은 물병으로 돌아가는 것을 의미한다. 따라서 문재인 정부는 보를 허무는 것이 아니라, 지천을 정비해서 오수나 폐수가 4대강으로 흘러가지 않도록 정비해야한다.”

- 김무성 의원의 발언이 내란죄로 청원이 올라왔다.

“군중들을 흥분시키고 자극하는 것이 대중연설의 묘미지 않는가. 대중연설에 온 사람들을 흥분시키고 자극하려고 하는 말이지, 어떻게 청와대를 폭파하겠는가. 그저 대중연설에 있어서 호감과 흥분을 끌어내기 위한 과장법이다.”

- 요즘 MB를 만나면 무슨 얘기를 주고받는가.

“재판할 때 만나긴 하지만 거의 못 만난다. 지금은 만나면 건강 하라는 안부가 고작이다. 2심 재판이 끝나야 자유롭게 만날 것 같다. 지금은 보석 조건이 까다로워서 잘 못 만난다.”

끝으로 이 전 의원은 문 대통령 면담을 요구했다고 밝히며 “보 해체하면 이 정권도 해체된다”고 강조했다.

담당업무 : 정치부 기자입니다
좌우명 : 행복하게 살자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