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특징주] “현대해상, 손해율 관리 요구되는 시점”
[특징주] “현대해상, 손해율 관리 요구되는 시점”
  • 정우교 기자
  • 승인 2019.05.13 11: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SK증권 “투자의견 매수, 목표주가 4만6000원 의견”

(시사오늘, 시사ON, 시사온=정우교 기자)

최근 3개월 간 현대해상 주가변동현황 ⓒ네이버금융 캡쳐
최근 3개월 간 현대해상 주가변동현황 ⓒ네이버금융 캡쳐

현대해상의 이번 실적에 대해 "사차익 개선을 위한 수익성 중심의 전략이 요구되는 시점"이라는 분석이 나왔다. 

13일 현대해상은 전 거래일(3만 6150원)보다 1150원 떨어진 3만 5000원에 장 시작했다. 오전 10시 44분 현재는 전일대비 2650원(7.33%) 하락한 3만 3500원에 거래되며 다소 약세를 보이고 있다. 

현대해상의 올해 1분기 당기순이익은 지난해보다 27% 하락한 773억원을 기록했다. SK증권 김도하 연구원은 "현대해상의 이번 실적은 SK증권 추정치 및 시장 전망치를 13% 하회했다"면서 "SK증권의 추정에서 1%p 상회한 장기손해율이 기대치 하회의 원인"이라고 분석했다. 

김 연구원은 "지난 2016년 2분기 이후 90% 내외로 안정됐던 현대해상의 장기 위험손해율이 지난해 4분기부터 90% 후반대로 상승했다"면서 "비용 지출을 수반한 경쟁보다는 손해율 관리에 중점을 두고 사차익 개선을 위한 전략이 요구되는 시점이라고 판단한다"고 전했다. 

이와 함께 "투자의견은 매수를 유지하며 목표주가는 이전 대비 4.2% 하향한 4만 6000원으로 제시한다"고 덧붙였다.

담당업무 : 증권·보험·카드등 제2금융권을 담당합니다.
좌우명 : 우공이산(愚公移山)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