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오늘] 안철수 “당선 후 합당” vs 오세훈 “선 입당 후 합당”
[정치오늘] 안철수 “당선 후 합당” vs 오세훈 “선 입당 후 합당”
  • 조서영 기자
  • 승인 2021.03.16 16: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文 대통령, LH사태 첫 사과 “국민께 큰 허탈감 드려 송구”
김태년, 국회의원 전수조사…“국민의힘 오락가락해 유감”
안철수 “서울시장 되면 국민의힘과 합당할 것”
오세훈 “安 ‘선 입당 후 합당’하자…야권 통합은 오늘부터”
심상정 “대한민국은 부동산 투기 공화국…선출직 공직자 전수조사해야”

(시사오늘, 시사ON, 시사온=조서영 기자)

 

文 대통령, LH사태 첫 사과 “국민께 큰 허탈감 드려 송구”


ⓒ뉴시스
문재인 대통령이 16일 3기 신도시 투기 의혹과 관련해 사과했다.ⓒ뉴시스

문재인 대통령이 16일 LH(한국토지주택공사) 직원의 3기 신도시 투기 의혹과 관련해 사과했다.

이날 오전 문 대통령은 국무회의에서 “국민께 큰 심려를 끼쳐드려 송구한 마음”이라며 “성실하게 살아가는 국민께 큰 허탈감과 실망을 드렸다”고 말했다.

 

김태년, 국회의원 전수조사…“국민의힘 오락가락해 유감”


ⓒ뉴시스
더불어민주당 김태년 원내대표가 16일 “국회의원 전수조사가 산으로 가고 있는 국민의힘”이라 지적했다.ⓒ뉴시스(공동취재사진)

더불어민주당 김태년 원내대표가 16일 “국민의힘이 오락가락한다 유감스럽다”며 “국회의원 전수조사가 산으로 가고 있는 국민의힘”이라 지적했다.

이날 오전 김 원내대표는 원내대책회의를 통해 “김종인 위원장은 ‘300명 국회의원 전원 한번 해보자’고 말하고, 원내대표는 ‘나쁜 의도다’ 이렇게 말해서 사실상 거부하고 있다. 누구 말이 맞는지 알 수가 없다”며 이같이 말했다.

 

안철수 “서울시장 되면 국민의힘과 합당할 것”


ⓒ뉴시스(공동취재사진)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16일 “서울시장이 돼 국민의당 당원 동지들의 뜻을 얻어 국민의힘과 합당을 추진하겠다”고 밝혔다.ⓒ뉴시스(국회사진기자단)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16일 “서울시장이 돼 국민의당 당원 동지들의 뜻을 얻어 국민의힘과 합당을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이날 오전 안 대표는 긴급 기자회견을 열고 “야권 대통합의 진정성을 확인시켜 드리기 위해 나는 야권단일 후보가 돼 국민의힘과 통합선거대책위를 만들어 야권 대통합의 실질적인 기반을 다지겠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러면서 “단일화 자체가 통합인데, 2번 4번 갈라치며 전체 야권의 결집을 방해하는 일은 이제 없어져야 한다”며 “내가 단일 후보가 되면 국민의힘을 버리고 윤석열 총장과 제3지대를 따로 만들어 야권을 분열시킬 것이라는 가짜뉴스는 말끔하게 사라지길 바란다”고 강조했다.

 

오세훈 “安 ‘선 입당 후 합당’하자…야권 통합은 오늘부터”


ⓒ뉴시스(국회사진기자단)
국민의힘 오세훈 서울시장 후보가 16일 국민의당 안철수 후보의 합당 선언에 “왜 단일화 이후여야 하느냐”고 반문했다.ⓒ뉴시스(국회사진기자단)

국민의힘 오세훈 서울시장 후보가 16일 국민의당 안철수 후보의 합당 선언에 “왜 단일화 이후여야 하느냐”고 반문했다.

이날 오후 오 후보는 입장문을 통해 “단일화 이후로 미루고, 합당 추진하며 시간을 소모하는 것보다 더 좋은 방법이 있다”며 ‘선 입당 후 합당’을 제안했다. 그러면서 “정권 교체를 향한 야권 통합의 대장정은 지금, 오늘부터여야 한다”고 강조했다.

 

심상정 “대한민국은 부동산 투기 공화국…선출직 공직자 전수조사해야”


ⓒ뉴시스(공동사진)
정의당 심상정 의원은 16일 “대한민국이 부동산 투기 공화국이라는 오명은 부끄럽지만 결코 과장이 아니”라고 강조했다.ⓒ뉴시스(공동취재사진)

정의당 심상정 의원은 16일 “국회의원뿐만 아니라 모든 선출직 공직자들에 대한 전수조사가 서둘러 진행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날 오전 심 의원은 기자회견을 통해 “대한민국이 부동산 투기 공화국이라는 오명은 부끄럽지만 결코 과장이 아니”라며 “고위공직자를 포함해 LH공사 직원부터, 지방의원, 직능단체 임원까지 조금이라도 권력이 있는 사람들은 거의 다 투기에 뛰어들고 있는 형국”이라 말했다.

담당업무 : 정치부 기자입니다
좌우명 : 행복하게 살자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