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오늘] 순창군, 지역 관광지·전통놀이 말레이시아에 생중계…진안군, 전국 최초 코로나19 안심경로당 운영
[전북오늘] 순창군, 지역 관광지·전통놀이 말레이시아에 생중계…진안군, 전국 최초 코로나19 안심경로당 운영
  • 정우교 기자
  • 승인 2021.06.11 11: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사오늘, 시사ON, 시사온=정우교 기자)

©순창군
©순창군

순창군, 지역 관광지·전통놀이 말레이시아에 생중계

순창군은 지난 9일 전라북도와 함께 지역의 비대면 안심관광지인 채계산 출렁다리와 장류체험 및 전통놀이 체험 영상을 말레이시아 국제학교에 생중계했다고 밝혔다.

이번 생중계는 포스트 코로나 시대를 대비해 국외에 전북 지역의 다양한 관광자원을 홍보하기 위해 기획된 것으로, 말레이시아 국제학교에 지역의 관광자원을 직접 여행하는 영상을 실시간으로 송출했다. 

2500여명의 국제 학생이 영상을 감상하고 실시간으로 피드백을 받을 수 있는 쌍방향 방송 형태로 진행됐다. 이날 첫 번째 여행지로 국내 무주탑 현수교 중 최장 길이를 자랑하는 '채계산 출렁다리'가 소개됐다. 채계산 출렁다리는 지상에서 가장 높은 곳이 90m로, 이날도 스릴 넘치는 어드벤처 체험이 랜선을 타고 말레이시아 학생들에게 전달됐다.

또한 장류의 고장답게 순창의 대표 특산품인 전통 고추장 만들기 체험과 고추장 피자 만들기, 인절미 떡메치기, 뻥튀기 체험 등도 함께 이뤄졌다. 마지막으로 조선시대의 전통 유학 교육시설인 순창의 향교에서 투호놀이, 단체제기차기, 깍쟁이 윷놀이 등 전통 놀이를 체험하고 손에 손을 잡고 빙빙 돌며, 코로나19 조기 극복을 염원하는 강강술래로 랜선 여행을 마무리했다.  

순창의 랜선 여행에 참여한 국제학교 학생들은 댓글창에 "백신 보급 확산으로 외국 여행 제한이 완화되면 꼭 순창에 가고 싶다", "순창 전통고추장과 고추장 피자의 맛이 궁금하다" 등의 글을 남겼다. 황숙주 순창군수는 "이번 말레이시아 국제학교 랜선 여행을 통해 장류의 고장 순창이 알려짐으로써 외국인들에게도 꼭 한번 가보고 싶은 지역으로 기억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진안군, 전국 최초 코로나19 안심경로당 운영

진안군은 10일 60세 이상 주민의 접종률이 70% 이상인 103개 마을 경로당에 '코로나 19 안심쉼터 현판'을 제작해 부착했다고 밝혔다. 안심마을로 지정된 마을은 진안읍 우화1동 경로당, 부귀면 삼봉경로당, 백운면 번암경로당을 비롯해 모두 103개 경로당이다. 이는 관내 329개 경로당 중 31%에 달한다. 

안심경로당으로 지정되면 코로나 19로 인해 폐쇄됐던 마을 경로당을 열고 백신을 접종(1차 접종자도 해당)한 주민들이 이용할 수 있으며, 건강, 치매예방, 노래교실 등 다양한 주민자치 프로그램도 운영할 수 있게 된다. 또한 오는 9월 30일까지 무더위쉼터로 운영도 가능하다.

군은 주민자치 프로그램 이외에도 코로나 블루로 인한 주민들의 우울감 해소를 위한 다각적인 방안도 모색해 지원할 계획이다. 진안군은 전북에서 가장 먼저 75세 이상 어르신에 대한 예방 접종을 완료했다. 위탁의료기관에서 현재 진행되는 60~74세 어르신을 대상으로 한 코로나19 예방접종률도 전북 평균 69.6% 보다 8% 높은 77.6%를 넘어서며 도내 1위를 달리고 있다.

또한, 고령층의 예약률을 높이기 위해 찾아가는 예약은 물론 읍·면사무소 직원들의 현장 출장, 이장을 통한 홍보 등 다양한 방법을 동원했고, 읍·면과 협조체계를 구축하고 접종 대상자들의 원활한 접종을 지원했다.

특히 백신접종 이후 부작용에 대한 모니터링도 체계적으로 추진하는 한편, 백신접종을 마친 주민과 마을에 대한 지원방안을 다각도로 마련하고 있어 백신접종이 한층 탄력을 받을 것으로 보인다.

전춘성 군수는 "코로나로 19로 잃었던 소중한 일상을 되찾는 가장 빠른 방법은 백신접종을 통한 집단면역 형성"이라며 "하루빨리 마스크를 벗고 행복한 일상을 되찾을 수 있도록 백신예방 접종에 적극 동참해 주시기를 부탁드린다"고 했다. 

 

담당업무 : 증권·보험 등 제2금융권을 담당합니다.
좌우명 : 우공이산(愚公移山)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