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텔링] 이재명-윤석열, 가족 리스크 영향은?… “네거티브에 피로감만 쌓여”
스크롤 이동 상태바
[정치텔링] 이재명-윤석열, 가족 리스크 영향은?… “네거티브에 피로감만 쌓여”
  • 윤진석 기자
  • 승인 2021.12.20 00: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치에 대한 이 썰 저 썰에 대한 이야기
이번 편은 여당의 이재명, 야당의 윤석열
가족 리스크 둘러싼 대선 판도 영향에 관심

(시사오늘, 시사ON, 시사온=윤진석 기자)

여야 대선후보들이 가족 리스크로 곤혹을 치르고 있다. 왼쪽부터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연합뉴스
여야 대선후보들이 가족 리스크로 곤혹을 치르고 있다. 왼쪽부터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연합뉴스

정보와 평론의 믹스매치, 색다른 어젠다 제시 지향의 주말판 온라인 저널, ‘정치텔링’이 꼽은 요즘 여론의 관심사 중 이것.

- 여야 후보 가족 리스크
- 동반 사퇴 주장도 제기
- 대선 판도 향후 영향은

 

1. ‘가족 리스크’


여야 후보 모두 가족 논란이 커졌습니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후보는 상습도박과 성매매 의혹 관련 아들 문제가 터졌습니다. 윤석열 국민의힘 후보는 허위 이력 의혹을 둘러싼 배우자 논란이 제기됐습니다. 무분별한 네거티브도 적지 않아 사실 확인은 더 해봐야 할 듯합니다. 그러나 국민 눈높이에 맞지 않는다는 점에서 두 후보 모두 고개를 숙였습니다. 

여전히 후보 교체론이 등장하는가 하면 일각서는 동반 사퇴 주장이 나오기도 합니다. 김동연 새로운물결 대선후보 선대위 송문희 대변인은 지난 17일 논평에서 이재명·윤석열 후보를 모두 겨냥해 “수신제가 치국평천하라는 말을 굳히 꺼내고 싶지 않다”며 “두 후보 모두 대통령 후보를 사퇴하고 자신의 가정부터 제대로 살펴보길 바란다”고 촉구했습니다. 

본격 검증의 시간을 가져야 한다는 주장도 나왔습니다.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는 19일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중앙선거관리위원회 산하에 후보 합동 검증위원회를 설치해 국민이 직접 평가해보자고 제안했습니다. 

 

2. 대선 판도 영향은?


왼쪽부터 정세운 정치평론가, 안일원 리서치뷰 대표ⓒ시사오늘
왼쪽부터 정세운 정치평론가, 안일원 리서치뷰 대표ⓒ시사오늘

가족 리스크가 향후 대선 판도에 어느 정도 영향을 줄지 궁금합니다. 당장의 지지율로 가늠하는 대신 전문가들이 주목하는 것에 초점을 둬봤습니다. 

정세운 정치평론가는 17일 <시사오늘>과의 통화에서 “국민이 받아들이지 못하는 가족 리스크가 있는데 자녀 학교나 병역 문제”라며 “그것이 아닌 이상, 가족에 대한 리스크가 대선 국면에 일시적 영향을 줄 수는 있겠지만, 오래가지는 못할 것”이라고 전망했습니다.

결국 “지지율 상 잠시 흔들릴 수 있어도 회복되지 않겠느냐”며 “그보다는 도덕성 등 후보 개인의 리스크나 부동산·코로나 문제 해법 등 정책적인 대안 제시가 앞으로의 관건이 될 것”이라고 내다봤습니다. 이어 “가족 리스크 에 대한 난타전이 계속될수록 국민 피로감만 쌓여 식상함만 더 키울 수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안일원 <리서치뷰> 대표는 18일 통화에서 “빛의 속도로 변하는 21세기 포노사피엔스 시대인 이 시국에 대의민주주의에 대해서 정말로 다시 한번 심사숙고해야 할 단계가 아닌가 싶을 정도로 여야 후보들이 완전 국민을 딜레마에 빠트리게 했다. 시험에 들게 하고 있다”며 “역대급 최악의 선거로 기록될 것”이라는 일침부터 놓았습니다.

안 대표는 “제1야당도 물론이지만, 아직까지 집권당의 대선 공약 1호가 뭔지 모를 정도”라며 “선거를 3개월밖에 남겨두지 않았는데 여권의 심각한 아킬레스건인 부동산 문제나 청년 세대에 대한 대책도 없다”고 일갈했습니다. “한마디로 대선 전략이 없다. 그러니 4·7재보선처럼 네거티브만 파고들고 있지 않나. 문제는 그쪽을 공격하면 자신에게도 부메랑으로 돌아오게 되는 것”이라며 “후보자 흠결만 공격하다 실패한 4·7재보선 때의 교훈을 전혀 얻지 못하고 있다”고 아쉬워했습니다.

또한 “이번 대선 결과에 따라 어느 쪽이든 엄청난 소용돌이에 휩쓸리게 될 것”이라고 언급한 가운데 일각서 제기되는 후보 교체론 또는 동반 사퇴 가능성에 대해서는 “윤 후보 고발 사주 의혹이나 이 후보 대장동 의혹 등에 대한 제대로 된 수사가 진행돼 기소될 일이 생기지 않는 한 현실 불가능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담당업무 : 정경부 기자입니다.
좌우명 : 꿈은 자산!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