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 이재용 ‘미래 행보’ 계속…삼성전기 부산사업장 방문
삼성 이재용 ‘미래 행보’ 계속…삼성전기 부산사업장 방문
  • 방글 기자
  • 승인 2020.07.16 17: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장용 MICC 전용 생산공장 점검

(시사오늘, 시사ON, 시사온=방글 기자)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16일 삼성전기 부산사업장을 찾아 전장용 MLCC 전용 생산공장을 점검하고 임직원들을 격려했다.

이 부회장이 부산을 찾은 것은 최근 △5G·AI 등 정보통신기술 발달 △전기차·자율주행차 확산 △차량용 전장부품 수요 증가에 따라 빠르게 성장하고 있는 전장용 MLCC 사업을 직접 살펴보고 미래 시장 선점을 위한 적극적인 대응을 주문하기 위해서다.

부산사업장에서는 전장·IT용 MLCC, 차세대 패키지 기판 등을 생산하고 있다. 삼성은 지난 2018년 부산에 전장용 MLCC 전용 생산공장을 구축해 수요 증가에 대응해 왔다.

이번 부산 방문에는 △경계현 삼성전기 사장 △김두영 컴포넌트사업부장 △강봉용 경영지원실장 등이 동행했다.

이 부회장은 경영진으로부터 △전장용 고온·고압 MLCC △스마트 기기용 고성능·고용량 MLCC △통신·카메라 모듈 등 차세대 전자부품에 대한 기술 개발 현황을 보고 받고, AI·5G·전기차 등 신기술 확산에 따른 중장기 대응 전략을 논의했다.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전장용 MLCC 전용 생산공장을 현장 점검했다. ⓒ삼성전자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전장용 MLCC 전용 생산공장을 현장 점검했다. ⓒ삼성전자

이 부회장은 "변화의 속도가 빨라지고 있다"며 "선두에 서서 혁신을 이끌어가자"고 말했다. 또, "현실에 안주하거나 변화를 두려워하면 안된다"며 "불확실성에 위축되지 말고 끊임없이 도전하자"고 덧붙였다.

이 부회장은 지난해 6월에도 삼성전기 경영진과 간담회를 갖고 전장용 MLCC와 5G 이동통신 모듈 등 주요 신사업에 대한 투자와 경쟁력 강화 방안을 논의했다.

한편, 이재용 부회장이 사업장을 찾아 간담회를 갖고 현장 직원들을 격려한 것은 올해만 7번째다. 지난 1월 설연휴 브라질 마나우스·캄피나스 법인 방문을 시작으로 3월 구미 스마트폰 공장, 6월 반도체 연구소와 생활가전사업부, 삼성디스플레이, 7월 사내벤처 C랩을 방문하기도 했다.

담당업무 : 재계 및 정유화학·에너지를 담당합니다.
좌우명 : 생각은 냉철하게, 행동은 열정적으로~~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