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컷오늘] 안철수의 10년, 서울시장 삼세 번 
[한컷오늘] 안철수의 10년, 서울시장 삼세 번 
  • 김병묵 기자
  • 승인 2020.12.20 15: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11년, 2018년 이어 내년 재보선 도전 선언

(시사오늘, 시사ON, 시사온=김병묵 기자)

ⓒ시사오늘 그래픽=김유종
ⓒ시사오늘 그래픽=김유종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20일 내년 서울시장 재보궐 선거 도전을 선언했다. 세 번째 도전이다.

안 대표는 지난 2011년, 서울시장 유력 후보로 물망에 올랐으나 故 박원순 전 시장에게 양보했다. 당시 안 대표는 불출마 사유 중 하나로 언론 인터뷰 등을 통해 "정치를 한다면 10년은 해야 할텐데, 이번만이 아니고 그 이후로도 정치인으로 살아갈 확신이 없다는 점이 고민"이라고 전한 바 있다. 하지만 결국 안 대표는 정치판에 뛰어들었고 올해로 사실상 10년이 됐다.

지난 2018년에도 안 전 대표는 당시를 회상하며 "7년 전 가을 저 안철수에게서 희망을 찾고 싶어하셨던 서울시민의 열망에 답하지 못했던 기억 또한 지금도 생생하다"라며 서울시장 선거에 도전했으나 박원순 시장은 물론 김문수 전 경기도지사에게도 밀리며 3위에 그쳤다.

내년 재보선에서 안 대표는  10년 전 태동한 삼세판의 도전을 성공할 수 있을까.

 

담당업무 : 공기업·게임·금융 / 국회 정무위원회
좌우명 : 행동하라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