갤럭시S21, S20보다 너프됐다?…삼성전자 “숫자만 보면 그렇지만”
갤럭시S21, S20보다 너프됐다?…삼성전자 “숫자만 보면 그렇지만”
  • 한설희 기자
  • 승인 2021.01.19 08: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RAM 용량 축소…“용량 큰 울트라 사면 돼”
해상도 화질 저하…“기능 추가로 사용성은 향상”
무게·재질 논란…“플라스틱 사용, 다운그레이드 아냐”
삼성전자 “카메라·AP 등 향상된 부분에 집중해 달라”

(시사오늘, 시사ON, 시사온= 한설희 기자)

누리꾼들은 갤럭시S21의 성능이 전작인 S20보다 △용량 △디스플레이 △무게 △뒷면 재질 등의 항목에서 ‘너프(성능 하향이라는 뜻의 게임 은어)’됐다는 주장을 제기하고 있다.ⓒ삼성전자
누리꾼들은 갤럭시S21의 성능이 전작인 S20보다 △용량 △디스플레이 △무게 △뒷면 재질 등의 항목에서 ‘너프(성능 하향이라는 뜻의 게임 은어)’됐다는 주장을 제기하고 있다.ⓒ삼성전자

지난 15일 공개된 삼성전자의 상반기 전략 스마트폰 ‘갤럭시S21’에 대한 소비자들의 불만이 불거지고 있다.

19일 누리꾼들은 갤럭시S21의 성능이 전작인 S20보다 △용량 △디스플레이 △무게 △뒷면 재질 등의 항목에서 ‘너프(성능 하향이라는 뜻의 게임 은어)’됐다는 주장을 제기하고 있다. 삼성전자는 스펙 사양이 줄어든 부분은 일부 인정하지만, 카메라와 데이터 처리 속도 등 향상된 부분에 집중할 필요가 있다는 입장이다. 

갤럭시S21에 대한 주된 비판은 용량 축소 문제다. 갤럭시S21과 플러스 모델의 램(RAM) 용량은 8GB, 울트라 모델은 12GB로 각각 전작보다 4GB씩 낮아졌다. 기존 갤럭시 시리즈에 제공되던 마이크로SD카드(저장용량을 확장할 수 있는 이동식 메모리 카드)도 패키지에서 사라졌다. 삼성전자 관계자는 “소비자들은 본인이 필요한 사양에 맞게, 용량이 큰 스마트폰을 원하면 울트라 기종을 사면 된다”고 해명했다.  

디스플레이 화질 저하 문제도 지적된다. 전작은 6.2인치 화면에 △QHD+(3200×1440) 해상도 △563ppi 픽셀 집적도 △120Hz의 주사율을 기록했다. 반면 S21은 △FHD+(2400×1080) 해상도 △421ppi 픽셀 집적도 △120Hz 주사율을 갖춰, 해상도와 픽셀 집적도 면에서 디스플레이 기능이 떨어졌다는 비판이 나온다.

삼성전자는 디스플레이 다운그레이드가 아니라는 입장이다. 해상도는 떨어졌지만, 디스플레이 자체가 굴곡진 ‘엣지 QHD+ AMOLED’에서 평평한 ‘FHD+ AMOLED’로 바뀌면서 추가 보정 기능이 생겼기 때문에 다른 각도로 접근해야 한다는 것이다. 

삼성전자 관계자는 “화소 수는 떨어진 것이 맞지만 완전히 다른 디스플레이를 사용했기 때문에 단순히 화소 수만 가지고 화질을 논하면 안 된다”면서 “S21의 밝기는 전작 대비 밝아졌고, 콘텐츠에 따라 48Hz부터 120Hz까지 화면 주사율을 보정하는 기능과 블루라이트를 조정하는 기능이 추가됐다. 디스플레이의 사용성을 따지면 ‘너프’라고 말하면 안 된다”고 강조했다. 

삼성전자는 이날 ‘성능 너프’ 논란과 관련해 “전작과 비교해 향상된 부분에 집중해 달라”고 거듭 강조했다. ⓒ삼성전자
삼성전자는 이날 ‘성능 너프’ 논란과 관련해 “전작과 비교해 향상된 부분에 집중해 달라”고 거듭 강조했다. ⓒ삼성전자

제품의 무게가 전작 대비 163g에서 171g으로 늘었다는 점과, 뒷면 소재가 유리에서 플라스틱 소재로 바뀌었다는 점도 단점으로 꼽힌다. 갤럭시6 출시 이후 갤럭시 시리즈의 뒷면은 지금까지 유리 소재로 구성됐지만, S21은 예외적으로 플라스틱 소재가 사용됐다. S21 시리즈의 플러스와 울트라 모델은 기존대로 유리 소재를 쓴다. 

삼성전자 측은 “제품에 사용된 플라스틱은 내구성이 강화된 폴리카보네이트 소재”라면서 “폴리카보네이트 사용이 성능 저하라고 생각되지 않는다”고 밝혔다. 또한 “공정 과정에서 무게가 어떻게 늘게 됐는지는 확인해 줄 수 없다”고 말을 아꼈다. 

한편, 삼성전자는 이날 성능 너프 논란과 관련해 “숫자화된 스펙 수치만 비교하기보다는 직접 체험해 보고, 전작과 비교해 향상된 부분에 집중해 달라”고 거듭 강조했다. 

삼성전자 관계자는 “S21은 사상 처음으로 5nm 칩셋을 탑재해 전작 대비 CPU 20%는 이상, GPU 35% 이상, AI 프로세서는 2배 이상 빠른 속도로 작동한다”면서 “특히 카메라는 전면과 후면 모두 역대 갤럭시 시리즈 중 가장 가장 뛰어난 성능을 자랑한다. 소비자들이 특정 부분에만 주목하지 않고 매장에서 S21을 직접 체험해본 후 판단하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담당업무 : 통신 및 전기전자 담당합니다.
좌우명 : 사랑에 의해 고무되고 지식에 의해 인도되는 삶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