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비전 보여야 지지율 오른다 [기자수첩]
스크롤 이동 상태바
윤석열, 비전 보여야 지지율 오른다 [기자수첩]
  • 정진호 기자
  • 승인 2022.08.02 17: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공정·상식·통 큰 리더 이미지 무너져…실력 보여야 할 때

(시사오늘, 시사ON, 시사온= 정진호 기자)

문재인 정부 안티테제로 등장한 윤석열 대통령을 후보 시절부터 비전이 보이지 않는다는 지적을 받았다. ⓒ연합뉴스
문재인 정부 안티테제로 등장한 윤석열 대통령을 후보 시절부터 비전이 보이지 않는다는 지적을 받았다. ⓒ연합뉴스

‘정치인’은 두 가지 요소로 구성된다. 비전과 캐릭터다. 국민은 더 나은 미래를 약속하는 정치인에 주목한다. 그리고 그가 비전을 실현할 만한 추진력과 신뢰를 보여주면 관심은 지지로 변환된다.

이런 점에서 윤석열 대통령은 매우 독특한 케이스다. 윤 대통령은 문재인 정부의 안티테제(Antithese)로 등장했다. 문재인 정부 반대편에 서서 공정을 상징했다. 윤 대통령이 유력 대권주자로 떠오른 건 이런 캐릭터 덕분이었다.

일반적으로 이렇게 인기를 얻은 정치인의 지지율은 거품에 가깝다. 결국 국민이 원하는 건 비전이다. 더 좋은 나라를 향한 로드맵이다. ‘정치 초보’가 만들어내긴 어렵다. 안철수·반기문 등의 실패도 이와 무관치 않았다.

하지만 윤 대통령은 환경 덕을 봤다. 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 이후 보수엔 눈에 띄는 대권주자가 없었다. 자연히 보수층 지지가 윤 대통령에게로 쏠렸다. 여기에 정권 교체를 바랐던 중도층의 표가 더해졌다. 미심쩍어 하는 사람들도 많았다. 그러나 정권 교체 열망이 더 강했다.

문제는 대통령이 된 이후였다. 윤 대통령은 정치 입문 8개월 만에 대권을 거머쥐었다. 국가 비전을 마련하기엔 턱없이 짧은 시간이다. 정치 초보 대통령을 뒷받침해야 할 여당은 이전투구(泥田鬪狗)에 여념이 없었다. 당연히 지지율이 빠졌다.

남은 건 캐릭터였다. 윤 대통령은 공정과 상식의 표상이었다. 대선 과정에서 얻은 ‘통 큰’ 리더 이미지도 있었다. 윤 대통령 개인의 매력과 이른바 ‘콘크리트 보수’층의 지지. 이게 윤 대통령의 가진 최후의 기반이었다.

그러나 ‘내부 총질 문자’ 파문은 이마저 무너뜨렸다. 그간 윤 대통령은 당과 철저히 거리를 둬왔다. 하지만 권성동 원내대표에게 보낸 윤 대통령 문자는 공정과 상식, 통 큰 리더 이미지를 스스로 허물었다. 지금 윤 대통령이 받아든 지지율은 그 결과다.

그렇다면 지지율을 회복할 방법은 뭘까. 실력밖에 없다. 현실적으로 캐릭터는 회복하기 어렵다. 이미지는 쌓긴 어렵지만 무너지는 건 순식간이다. 애초에 국민이 정치인의 캐릭터에 열광하는 것도 ‘뭔가 이뤄낼 것’이란 기대 때문이다. 대통령이 ‘좋은 캐릭터’ 구축에만 열을 올리는 건 본질에도 어긋난다.

결국 비전을 설정하고 로드맵을 마련해 하나하나 실현해나가는 모습을 보여야 지지율도 오른다는 결론이다. 실질적으로 국민의 삶을 나아지게 해야 한다. 윤 대통령이 취임한지 이제 겨우 83일째다. 아직 늦지 않았다. 이제부터라도 ‘문재인 정부 대항마’ 이미지에서 벗어나 ‘대한민국 대통령’의 모습을 보여야 정부여당도, 국민도 미래가 있다.

담당업무 : 국회 및 국민의힘 출입합니다.
좌우명 : 인생 짧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