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땠을까] 역대 정권별 한미정상회담 횟수는?
[어땠을까] 역대 정권별 한미정상회담 횟수는?
  • 김병묵 기자
  • 승인 2019.04.24 19: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MB 정부에서 11회 최다…文 정부, 벌써 朴 정부와 같은 6차례

(시사오늘, 시사ON, 시사온=김병묵 기자)

ⓒ시사오늘 그래픽=박지연 기자
역대 정권들의 한미정상회담 횟수는 몇 번이었을까. ⓒ시사오늘 그래픽=박지연 기자

문재인 대통령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지난 11일 한미정상회담을 가졌다. 1952년, 이승만 대통령과 아이젠하워 미국 대통령의 최초 회담 이후 68차 한미정상회담이다. 문재인 정부 들어서는 6번째다. 역대 정권들의 한미정상회담 횟수는 몇 번이었을까.

민주화 이후 기준으로 김영삼(YS) 전 대통령의 문민정부에선 총 8차례의 한미정상회담이 열렸다. 모두 빌 클린턴 미국 대통령과의 회담이다.

국민의정부에선 김대중(DJ) 전 대통령이 빌 클린턴 미국 대통령, 조지 W. 부시 미국 대통령과 총 9차례의 한미정상회담을 가졌고, 참여정부에선 8차례의 한미정상회담이 열렸다. 모두 노무현 대통령과 부시 대통령과의 회담이었다.

이명박(MB) 정부에선 역대 최다인 11회의 한미정상회담이 열린 바 있다. 이는 이승만 정부를 모두 포함해서도 가장 많은 횟수다. MB는 4차례는 부시 대통령과, 7차례는 버락 오바마 대통령과 만났다.

박근혜 정부는 6차례의 한미정상회담으로, 가장 적은 횟수다. 모두 오바마 대통령과 회담을 가졌다. 문 대통령과 트럼프 대통령이 처음 만난 것은 지난 2017년 6월이다.

 

담당업무 : 국회 및 더불어민주당 출입합니다.
좌우명 : 行人臨發又開封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