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특징주] “인바디, 미국 수출 성장에 최대 실적 시현”
[특징주] “인바디, 미국 수출 성장에 최대 실적 시현”
  • 정우교 기자
  • 승인 2019.08.13 09: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NH투자증권 “투자의견 BUY, 목표주가 3만1000원”

(시사오늘, 시사ON, 시사온=정우교 기자)

최근 3개월간 인바디 주가변동 현황 ⓒ네이버 금융 캡쳐
최근 3개월간 인바디 주가변동 현황 ⓒ네이버 금융 캡쳐

인바디가 올해 2분기 호실적을 시현했다는 평가가 나왔다. 

13일 인바디는 전거래일보다 900원 떨어진 2만4150원에 장 시작해 오전 9시 21분 현재 전일대비 550원(2.20%) 하락한 2만4500원에 거래되고 있다. 

구완성 NH투자증권 연구원은 "인바디는 2분기 연결 매출액 296억원, 영업이익 84억원으로 어닝서프라이즈를 기록했다"면서 "미국 잠재 시장규모는 약 1000억원을 추정하며 현재 침투율 30% 미만으로 향후 20% 이상의 고성장이 지속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또한 "기타 아시아 지역 매출은 18억원으로, 새로운 지역으로의 확대가 계속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이와 함께 "올해 연결 매출액은 1187억원, 영업이익 293억원으로 추정한다"면서 "내수 매출액은 부진하지만 하반기 현 제품 대비 3~4배 고가 메디컬용 신제품 '인바디 970' 출시로 새로운 실적 반등 모멘텀이 확보될 것"이라고 기대했다. 

그러면서 "인바디에 대한 투자의견을 BUY로 유지하고 목표주가를 3만1000원으로 하향한다"고 덧붙였다. 

담당업무 : 증권·보험·카드등 제2금융권을 담당합니다.
좌우명 : 우공이산(愚公移山)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