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가리스’ 품절됐지만…롤러코스터 타는 남양유업
‘불가리스’ 품절됐지만…롤러코스터 타는 남양유업
  • 안지예 기자
  • 승인 2021.04.14 15: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온라인몰·편의점 등서 불가리스 제품 동나
코로나19 억제 효능 두고 의구심 후폭풍 계속

(시사오늘, 시사ON, 시사온=안지예 기자)

쿠팡에서 판매 중인 불가리스 제품이 품절된 모습 ⓒ화면 캡처

남양유업이 발효유 제품 ‘불가리스’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바이러스 억제 효과가 있다는 발표를 내놓은 뒤 후폭풍이 지속되고 있다. 전문가들 사이에서는 효과를 장담할 수 없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지만, 온라인 쇼핑몰과 편의점 등에서는 불가리스 품절 사태까지 발생해 이번 사태가 남양유업에 독이 될지 약이 될지 가늠할 수 없는 상황이다.

지난 13일 남양유업은 서울 중구 청파로 LW컨벤션에서 한국의과학연구원 주관으로 ‘코로나 시대의 항바이러스 식품 개발 심포지엄’을 열고 항바이러스 기능성·발효유의 잠재적 가치에 대한 성과를 발표했다. 

이날 심포지엄에서는 불가리스 실험실 실험 결과 인플루엔자바이러스(H1N1)가 99.999%까지 사멸했고, 코로나바이러스(COVID-19) 억제효과 연구에서도 77.8% 저감효과를 확인했다는 연구 결과가 공개됐다. 인플루엔자바이러스 실험은 한국의과학연구원과, 코로나19 실험은 충남대 수의과 공중보건학 연구실과 공동 진행했다.

분석 방법은 미국의 바이러스 성능 평가를 위한 테스트 표준으로, 국내 식품의약품안전처에서도 의료기기용 바이러스 유효성 평가 때 사용하는 방법(Plaque assay)을 사용했다는 게 연구소 측 설명이다.

남양유업의 발표 이후 불가리스 제품은 온·오프라인 상에서 품절 사태를 빚고 있다. 실제 14일 오후까지도 쿠팡에서 불가리스 사과·딸기·포도·복숭아(150ml) 등 제품은 일시품절된 상태다. 이밖에 불가리스 Fit, 떠먹는 불가리스 제품 등도 품절로 구매가 불가능한 상태다. 일부 편의점에서도 이날 불가리스 제품 매출이 수직상승한 것으로 전해졌다. 소비자들은 반신반의하면서도 코로나19 유행 상황에서 ‘밑져야 본전’이라는 심리로 제품을 구매한 것으로 보인다.

남양유업이 배포한 한국의과학연구원 주관 심포지엄 관련 연구성과자료 ⓒ남양유업

하지만 역풍도 거세다. 연구 결과를 둘러싼 후폭풍이 상당 기간 지속될 것으로 보인다. 질병관리청도 예방 효과에 의구심을 제기했다. 질병관리청은 “특정 식품의 코로나19 예방 또는 치료 효과를 확인하려면 사람 대상의 연구가 수반돼야 한다”며 “잘 통제된 사람 대상의 연구 결과가 발표되면 그 이후에 공유할 만한 효능인지를 검토하는 것이 적절해 보인다”고 밝혔다. 

실제 남양유업 항바이러스면역연구소가 진행한 인플루엔자바이러스 실험은 개의 신장세포(MDCK Cell), 코로나19 실험은 원숭이 폐세포(Vero Cell)를 숙주세포로 삼았다. 불가리스를 넣은 숙주세포의 바이러스 감소율을 측정한 실험으로, 음용에 대한 임상결과 발표는 아니었다.

남양유업은 이번 연구 성과가 기존 제약과 의학계 중심의 백신, 치료제 개발이라는 통념적인 영역을 벗어나 안전성이 확보된 식품 완제품에서 항바이러스·면역이라는 새로운 가치를 발견했다는 데 의미를 부여했다. 회사 측은 향후 식품 관련 항바이러스, 면역 관련 연구를 지속적으로 수행한다는 계획이다.

박종수 남양유업 항바이러스면역연구소장은 “소재 중심의 항바이러스 연구에서 벗어나 발효유 완제품이 인플루엔자, 코로나 바이러스에 효과가 있음을 국내 최초로 규명했다”면서 “추가적인 연구를 통해 세부 메커니즘을 규명하고 이를 바탕으로 국민 건강에 이바지 할 수 있는 항바이러스 면역 증진 제품 개발을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담당업무 : 식음료, 소셜커머스, 화장품, 패션 등을 담당합니다.
좌우명 : 편견없이 바라보기.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