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오늘] 임종석 정계은퇴 시사…김세연도 차기 총선 불출마 선언
[정치오늘] 임종석 정계은퇴 시사…김세연도 차기 총선 불출마 선언
  • 정진호 기자
  • 승인 2019.11.17 16: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임종석, 정계은퇴 시사…“제도권 정치 떠나 원래 자리로”
김세연, 총선 불출마…“황교안·나경원도 모두 물러나자”

(시사오늘, 시사ON, 시사온= 정진호 기자)

자유한국당 김세연 의원이 17일 내년 총선 불출마를 선언했다. ⓒ뉴시스
자유한국당 김세연 의원이 17일 내년 총선 불출마를 선언했다. ⓒ뉴시스

임종석, 정계은퇴 시사…“제도권 정치 떠나 원래 자리로”

임종석 전 대통령 비서실장이 17일 내년 총선 불출마와 더불어 정계 은퇴를 시사했다.

임 전 실장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2000년에 만34세의 나이로 제16대 국회의원이 된 후 어느새 20년의 세월이 흘렀다. 환희와 좌절, 그리고 도전으로 버무려진 시간이었다”며 “그 중에서도 문재인 대통령과 함께 한 2년 남짓한 시간은 제 인생 최고의 기쁨이고 보람이었다”고 회상했다.

그러면서 “저는 이제 제도권 정치를 떠나 원래의 자리로 돌아가려 한다. 앞으로의 시간은 다시 통일 운동에 매진하고 싶다”며 “예나 지금이나 제 가슴 속에는 한반도 평화와 남북의 공동번영이라는 꿈이 자리 잡고 있다. 제겐 꿈이자 소명인 그 일을 이제는 민간 영역에서 펼쳐보려 한다”고 썼다.

이어 “50 중반의 나이에 새로운 도전을 한다는 게 두렵기도 하다. 잘한 결정인지 걱정도 된다”면서 “하지만 두려움을 설렘으로 바꾸며 가장 하고 싶은 일을 향해 뛰어가겠다. 감사한 마음만 가득하다”고 글을 맺었다.

제16·17대 국회의원을 지낸 재선 의원 출신인 임 전 실장은 2017년 대선에서 문재인 당시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 비서실장으로 영입된 뒤, 문재인 정부 초대 대통령 비서실장을 맡았다. 지난 1월 자리에서 물러난 뒤로는 대통령 아랍에미리트(UAE) 특임외교 특보로 활동해 왔다.

김세연, 총선 불출마…“황교안·나경원도 모두 물러나자”

자유한국당 김세연 의원이 17일 내년 총선 불출마를 선언했다.

김 의원은 이날 국회에서 긴급 기자회견을 열고 “저는 오늘 제21대 총선 불출마를 선언한다”며 “지난 12년 동안 성원해 주신 부산 금정구에 계신 당원 동지 여러분, 당원과 주민 여러분, 국민 여러분께 깊은 감사의 말씀을 드린다”고 말했다.

특히 김 의원은 황교안 대표, 나경원 원내대표 등 핵심 인사들의 전원 용퇴와 당 완전 해체 후 재건 등을 주장하며 파장을 일으켰다.

김 의원은 “민주당 정권이 아무리 폭주를 거듭해도 한국당은 정당 지지율에서 단 한 번도 민주당을 넘어서 본 적이 없다”며 “조국 사태가 마무리된 이후에는 오히려 그 격차가 빠르게 더 벌어졌다. 이것이 현실이다. 한 마디로 버림받은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창조를 위해서는 먼저 파괴가 필요하다. 깨끗하게 해체해야 한다. 완전한 백지 상태에서 시작해야 한다”면서 “(한국당에는) 나라를 위해서 공직에서 더 봉사하셔야 할 분들이 분명히 계신다. 하지만 대의를 위해선 우리 모두 물러나야 할 때”라고 강조했다.

이어 “황교안 대표, 나경원 원내대표. 모두 열악한 상황에서 악전고투하시면서 당을 이끌고 계신 점, 정말 경의를 표한다. 우리 당의 훌륭한 선배, 동료 의원들 감사하고 존경한다”며 “그러나 정말 죄송하게도 두 분이 앞장서고 우리도 다 같이 물러나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김 의원은 또 내부에서 터져나오는 용퇴론에 대해서도 “물러나라, 물러나라 서로 손가락질은 하는데 막상 그 손가락은 자기를 향하지 않는다. 발언하는 거의 모든 사람이 자기는 예외고 남보고만 용퇴하라, 험지에 나가라고 한다”면서 “모두가 함께 책임져야 한다. 함께 물러나고, 당은 공식적으로 완전하게 해체하자”고 촉구했다.

마지막으로 김 의원은 “남은 6개월여의 임기동안 국회 보건복지위원장으로서, 여의도연구원장으로서, 부산 금정구 출신 국회의원으로서 더욱 열심히 의정활동에 임하겠다”며 향후 계획을 설명했다.

담당업무 : 국회 및 자유한국당 출입합니다.
좌우명 : 인생 짧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