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1억 지원 받는 스타트업 공모전 시작…조건·혜택은?
삼성전자, 1억 지원 받는 스타트업 공모전 시작…조건·혜택은?
  • 한설희 기자
  • 승인 2021.07.01 11: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C랩 아웃사이드’ 시작…AI·AR·환경 등 9개 분야 모집
사업지원금 1억 원…전용 공간·맞춤형 프로그램 등 지원

(시사오늘, 시사ON, 시사온= 한설희 기자)

삼성전자가 혁신적인 스타트업을 발굴해 지원하는 ‘C랩 아웃사이드’ 공모전을 오는 8월 13일까지 모집한다고 1일 밝혔다. ⓒ삼성전자
삼성전자가 혁신적인 스타트업을 발굴해 지원하는 ‘C랩 아웃사이드’ 공모전을 오는 8월 13일까지 모집한다고 1일 밝혔다. ⓒ삼성전자

삼성전자가 혁신적인 스타트업을 발굴해 지원하는 ‘C랩 아웃사이드’ 공모전을 오는 8월 13일까지 모집한다고 1일 밝혔다. 

이번 공모전은 ‘Create, Great 스타트업, 위대한 혁신의 시작’이 주제로, △AI △AR △VR △XR △교육 △환경 △디지털헬스 △로보틱스 등 9개 분야 기술을 보유한 스타트업을 대상으로 한다. 

국내에 법인 등록한 창업 5년 이내의 스타트업이면 누구나 지원 가능하며, 접수는 C랩 아웃사이드 사이트에서 할 수 있다.

지난해 공모전엔 총 501개의 스타트업이 지원, 18개사가 28대1의 경쟁률을 뚫고 선정됐다. 이중 4개는 대학생 창업 기업이다.

선발된 스타트업에겐 △사업지원금 최대 1억 원 △삼성전자 서울 R&D캠퍼스 내 전용 사무공간 △성장 단계별 맞춤형 프로그램 △국내외 IT 전시회 참가 △판로 개척 등이 1년동안 지원된다.

삼성전자는 선발 회사에 △심층 고객 조사 △데이터 기반 마케팅 △재무 역량 컨설팅 등 성장 단계별 맞춤형 프로그램을 제공, 실질적인 비즈니스 경쟁력을 강화할 수 있도록 돕는다. 

또한 삼성전자와의 사업 협력을 원하는 스타트업은 해당 사업부와 비즈니스 미팅을 주선되며, 삼성전자 임직원 복지 사이트에서 해당 제품이 판매된다.

삼성전자는 프로그램 완료 시점에 데모데이를 열고 투자자와 기업 관계자 등을 초청, 스타트업의 성과를 알리고 사업 협력 모색과 투자 유치 기회를 제공할 예정이다. 

삼성전자는 지난 2018년 8월부터 일자리 창출 방안의 일환으로 대구·경북창조경제혁신센터와 함께 C랩 아웃사이드를 운영하고 있다. 오는 2023년까지 외부 스타트업 300개 육성, 사내벤처 과제 200개를 지원이 목표다. 

C랩 아웃사이드로 육성된 202개 스타트업들은 총 2000억 원의 후속 투자를 유치에 성공했으며, 이중 10개사는 매출 100억 원을 돌파했다. 

지난 2019년 선발된 ‘비트바이트(대표 안서형)’는 스마트폰 키보드에 콘텐츠를 담는 앱 ‘플레이키보드’를 개발했다. 안 대표는 지난 2016년 고등학교 3학년 때 창업에 성공, 삼성전자의 지원으로 현재 누적 다운로드 200만 회를 기록했다. 

지난 2018년 선발된 ‘두브레인(대표 최예진)’은 최 대표가 스무살 때 대학 동기들과 창업한 회사로, 아동 두뇌 인지발달 콘텐츠 앱을 개발했다. 삼성전자 지원을 받아 최근 국제 스타트업 콘퍼런스 ‘슬러시(Slush) 2019’에서 톱100에 선정되는 성과를 얻었다. 두브레인은 현재 67억 원의 투자금을 유치했으며, 누적 다운로드 수는 40만 건을 넘겼다. 

최윤호 삼성전자 경영지원실 사장은 “C랩을 통해 기업가 정신을 가진 청년들이 끊임없이 도전하고 혁신할 수 있는 문화를 확산하는데 힘쓰겠다”며 “C랩 스타트업들이 유니콘을 넘어 한국을 대표하는 기업으로 성장할 수 있도록 아낌없이 지원할 것”이라고 전했다. 
 

담당업무 : 통신 및 전기전자 담당합니다.
좌우명 : 사랑에 의해 고무되고 지식에 의해 인도되는 삶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