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전자, 스마트폰 사업 접어도 6G 연구는 계속…최근 성과는?
스크롤 이동 상태바
LG전자, 스마트폰 사업 접어도 6G 연구는 계속…최근 성과는?
  • 한설희 기자
  • 승인 2021.12.22 12: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2~24일 일산 킨텍스 ‘2021 대한민국 과학기술대전’ 전격 참가
獨 프라운호퍼 연구소와 공동 개발한 전력 증폭기 소자 첫 공개
장비 제조사 키사이트와 6G 송·수신 기술 시연…FDR 기술도 선봬

(시사오늘, 시사ON, 시사온= 한설희 기자)

LG전자는 이날부터 오는 24일까지 일산 킨텍스에서 개최된 ‘2021 대한민국 과학기술대전’에 참가, 전시공간을 마련하고 6G 무선 송수신 관련 연구 개발 성과들을 시연한다고 22일 밝혔다. ⓒLG전자
LG전자는 이날부터 오는 24일까지 일산 킨텍스에서 개최된 ‘2021 대한민국 과학기술대전’에 참가, 전시공간을 마련하고 6G 무선 송수신 관련 연구 개발 성과들을 시연한다고 22일 밝혔다. ⓒLG전자

LG전자가 ‘대한민국 과학기술대전’에서 6G 분야 기술들을 공개한다. 

LG전자는 오는 24일까지 일산 킨텍스에서 진행되는 ‘2021 대한민국 과학기술대전’에 참가, 전시공간을 마련하고 6G 무선 송수신 관련 연구 개발 성과들을 시연한다고 22일 밝혔다. 대한민국 과학기술대전은 대한민국 과학의 현주소를 체험할 수 있는 전시회로,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주최하고 한국연구재단·한국과학창의재단이 주관한다.

LG전자는 이번 행사를 통해 독일 프라운호퍼 연구소와 공동 개발한 ‘전력 증폭기 소자’를 일반 대중에게 최초 공개했다. 앞서 LG전자는 해당 전력 증폭기를 활용해 지난 8월 독일 베를린에서 6G 테라헤르츠(THz) 대역 실외 100m 무선 데이터 송수신에 성공한 바 있다.

6G 테라헤르츠 같은 초광대역은 주파수 도달거리가 짧고, 안테나 송·수신 과정에서 전력 손실이 심각하다는 문제가 있다. 해당 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전력 증폭기 개발이 6G의 최대 과제로 손꼽힌다. 

LG전자는 글로벌 무선통신 테스트 계측 장비 제조사 키사이트(Keysight Technologies Inc.)와 채널 변화·수신기 위치에 따라 빔 방향을 변환하는 ‘가변 빔포밍’ 기술도 선보였다. 키사이트는 올해 초 LG전자·KAIST와 ‘6G 핵심기술 개발 및 테스트 협력’ 업무협약(MOU)를 체결하고 양사 6G 연구센터 등에 테스트 장비를 제공하고 있다.

이외에도 LG전자는 동일한 주파수 대역으로 송·수신을 동시에 할 수 있는 풀-듀플렉스(FDR) 기술을 선보였다. LG전자는 6G FDR 분야에서 기존 대비 2배의 주파수 전송 효율을 달성한 바 있다. 내부 신호 간섭을 최소화하는 세계 최고 수준의 기술력도 보유 중이다. 

김병훈 LG전자 CTO는 “이번 행사에서 6G 관련 세계 최고 수준의 기술 개발 성과를 공개하며 글로벌 선도 기술력을 입증했다”며 “국내외 6G R&D 역량을 갖춘 연구기관, 업체들과의 협력을 지속적으로 확대해 글로벌 6G 기술 개발을 선도할 것”이라고 전했다. 

한편, 6G 이동통신은 오는 2025년경 표준화 논의를 시작으로 2029년 상용화가 예상된다. 사람·사물·공간 등이 유기적으로 연결된 만물지능인터넷(AIoE)을 가능하게 할 수단으로 평가돼 다수 글로벌 기업들이 뛰어들고 있는 분야다. 

LG전자는 지난 2019년 KAIST와 ‘LG-KAIST 6G 연구센터’를 설립, 6G 핵심 원천기술 확보에 집중하고 있다. 지난 6월에는 미국통신산업협회(ATIS) 주관 ‘넥스트 G 얼라이언스’ 의장사로 선정, 향후 6G 관련된 선행 기술 논의 및 서비스 방향성 제시에 중추적인 역할을 담당할 전망이다. 

담당업무 : 통신 및 전기전자 담당합니다.
좌우명 : 사랑에 의해 고무되고 지식에 의해 인도되는 삶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