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오늘] KT, 쿠팡과 물류센터 안전용 DX 협업…네이버, 웹툰 AI페인터·하이퍼클로바에 포상
스크롤 이동 상태바
[IT오늘] KT, 쿠팡과 물류센터 안전용 DX 협업…네이버, 웹툰 AI페인터·하이퍼클로바에 포상
  • 한설희 기자
  • 승인 2021.12.24 17: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KT, 쿠팡과 플랫폼 기반으로 소방안전 분야 지능화·디지털화 협력
네이버, ‘엔 이노베이션 어워드 2021’ 개최…우수 프로젝트 선정

(시사오늘, 시사ON, 시사온= 한설희 기자)

KT는 국내 대표 이커머스 기업 ‘쿠팡’과 물류센터 안전을 위해 협업한다고 24일 밝혔다.ⓒKT
KT는 국내 대표 이커머스 기업 ‘쿠팡’과 물류센터 안전을 위해 협업한다고 24일 밝혔다.ⓒKT

KT, 쿠팡과 물류센터 소방안전 위해 맞손

KT는 국내 대표 이커머스 기업 ‘쿠팡’과 물류센터 안전을 위해 협업한다고 24일 밝혔다.

최근 물류센터 내 안전과 사고 예방이 전국적인 화두가 된 가운데, KT는 쿠팡과 플랫폼 기반 소방안전 분야 디지털 혁신(DX)을 공동 추진할 계획이다. 양사는 △물류센터 소방안전 분야의 지능화·디지털화 △쿠팡 물류센터 대상 KT 소방안전 DX솔루션 적용 △AI 기반의 소방안전 플랫폼 고도화 개발 △물류센터 통합안전관리 등에 협업할 예정이다. 

KT는 지난 10월 소방시설안전(FPS24) 서비스를 출시한 바 있다. 해당 서비스는 화재 수신기와 연동해 소방장비의 현황, 화재감지 등 정보를 하루 종일 실시간으로 건물의 소방 담당자에게 제공한다. KT는 24시간 화재감시와 실시간 대응을 통해 재산피해는 물론, 인명피해 최소화를 목표로 하고 있다.

KT는 전국 쿠팡 물류센터에 소방시설안전 서비스를 적용한다는 방침이다. 해당 서비스가 쿠팡 물류센터 소방시설에 적용되면, 화재수신기의 동작상태를 24시간 모니터링하면서 수신기 오작동 등을 방지할 수 있다. 쿠팡은 이번 협력을 통해 화재발생 위험을 감소시키고, 화재 발생시에도 신속하게 대응할 수 있다. 

양사는 이번 협력을 시작으로 안전보건환경(EHS) 기반의 물류센터 디지털 혁신을 선도할 예정이다. 

송재호 KT AI/DX융합사업부문장 부사장은 “자사가 꾸준히 준비해온 소방안전 DX 솔루션을 쿠팡 물류센터에 적용해 물류센터의 안전을 위해 협력하게 된 것이 뜻 깊다”며 “양사는 소방안전 분야 외에도 물류센터의 안전보건환경(EHS), 디지털 물류 등 시너지를 창출할 수 있는 다양한 분야에서 실질적인 결과를 선보일 것”이라고 전했다. 

네이버는 올해 서비스나 플랫폼에 적용된 기술을 공유하고 우수한 프로젝트를 선정하는 사내 행사 ‘엔 이노베이션 어워드 2021’을 진행했다고 24일 밝혔다. 사진은 네이버 하이버클로바 사용 예시. ⓒ네이버
네이버는 올해 서비스나 플랫폼에 적용된 기술을 공유하고 우수한 프로젝트를 선정하는 사내 행사 ‘엔 이노베이션 어워드 2021’을 진행했다고 24일 밝혔다. 사진은 네이버 하이버클로바 사용 예시. ⓒ네이버

네이버, 사내 개발 프로젝트에 포상…웹툰 AI 페인터·하이퍼클로바 등

네이버는 올해 서비스나 플랫폼에 적용된 기술을 공유하고 우수한 프로젝트를 선정하는 사내 행사 ‘엔 이노베이션 어워드 2021’을 진행했다고 24일 밝혔다.

올해 11주년을 맞은 엔 이노베이션 어워드는 혁신적인 기술로 새로운 가치를 창출한 구성원들을 격려하기 위해 매년 개최된다. 이번 행사에선 사내 기술 전문가 그룹인 기술성장위원의 심사와 기술 리더들의 투표를 거쳐 △서비스 개발 △연구 개발 △Sharing Lessons Learned 등 분야에서 총 43개 프로젝트가 수상작으로 선정됐다. 이중 ‘서비스 개발’과 ‘연구 개발’에서 가장 높은 점수를 받은 프로젝트 팀에는 각 3000만 원이 지급된다.

서비스 개발 분야에선 네이버웹툰의 ‘웹툰 AI 페인터’가 최우수 프로젝트로 뽑혔다. 웹툰 AI 페인터는 창작자가 원하는 곳에 색을 터치하면 인공지능(AI)이 자동으로 색을 입혀주는 서비스다. 웹툰 작가들의 창작 활동을 효율적으로 지원하고, 웹툰 작가의 문턱을 낮출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이밖에도 △학습에 필요한 기능 중심으로 설계돼 다양한 교육용 서비스와의 시너지를 극대화할 수 있는 노트북 ‘웨일북’ △급격한 상품 증가에 유연하게 대응하고 판매자들의 상품 정보를 원활하게 검색에 반영해 검색품질을 개선한 ‘쇼핑 검색 시스템 전환 프로젝트’가 해당 분야에서 각각 2위와 3위를 차지했다.

또한 연구 개발 분야에선 네이버가 국내 기업 최초로 자체 개발한 초대규모 AI ‘하이퍼클로바’가 1위로 선정됐다. 하이퍼클로바는 세계 최대 한국어 초대규모 AI로, AI 주권을 확보하고 SME(중소상공인)와 창작자들을 비롯해 모두를 위한 AI 기술로 자리매김한다는 방침이다. 현재 △네이버 검색 △쇼핑 △클로바노트 △클로바 케어콜 등 네이버의 다양한 서비스에 적용되고 있다.

이어 △서비스를 쉽고 빠르게 구동하고 안정적으로 운영하는 기술 ‘네이버 컨테이너 클러스터’ △대량의 음성 데이터만으로 학습해 음성인식 학습 데이터 패러다임을 전환한 ‘클로바노트 빅모델’ 프로젝트가 해당 분야 수상작으로 뽑혔다.

서충현 네이버웹툰 AI Creation 리더는 “지속적인 연구를 바탕으로 다양한 기능들을 추가하며 창작자들에게 실제 도움이 되는 서비스가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성낙호 Biz AI 책임리더도 “하이퍼클로바를 통해 사용자들과 다양한 파트너들에게 편리함과 새로운 경험을 제공할 수 있도록 기술 개발과 상용화에 더욱 정진하겠다”고 전했다. 


 

담당업무 : 통신 및 전기전자 담당합니다.
좌우명 : 사랑에 의해 고무되고 지식에 의해 인도되는 삶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