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코 최정우號, 5년간 53조 원 통큰 투자 나선다
스크롤 이동 상태바
포스코 최정우號, 5년간 53조 원 통큰 투자 나선다
  • 장대한 기자
  • 승인 2022.05.26 17: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사오늘, 시사ON, 시사온=장대한 기자)

최정우 포스코그룹 회장이 2일 포스코센터에서 열린 포스코홀딩스 출범식에서 사기(社旗)를 흔들고 있다. ⓒ 포스코
최정우 포스코그룹 회장이 지난 3월 포스코센터에서 열린 포스코홀딩스 출범식에서 사기(社旗)를 흔들고 있다. ⓒ 포스코

포스코그룹은 오는 2026년까지 국내에 33조 원을 투자하고, 약 2만5000명을 직접 고용키로 했다고 26일 밝혔다. 국내 투자와 함께 글로벌 포함 투자금은 총 53조 원에 달할 전망이다.

이번 대규모 투자는 △그린 철강 △이차전지소재, 수소 등 친환경미래소재 △친환경인프라 △미래기술투자 등 핵심사업 경쟁력 강화에 집중해 '친환경 미래소재 대표기업'의 위상을 공고히 하기 위한 차원이다. 국내 경제 산업 발전에 기여함은 물론, 미래 산업 트렌드를 적극 선도한다는 계획이다. 

세부적으로 포스코그룹은 철강사업에 약 20조 원을 투자, 세계 최고 경쟁력을 지속해나간다. 친환경 생산체제 전환을 위한 전기로 신설과 친환경 설비 도입, 전기차 모터용 철강제품 기술력 강화 등을 추진한다.

이차전지소재, 수소 등 친환경미래소재 사업분야에는 약 5조3000억 원을 투자할 계획이다. 안정적인 원료 확보와 설비 증설, 차세대 기술 확보가 주요 과제다. 에너지, 건축/인프라, 식량 사업 등의 ‘친환경인프라’ 분야에 5조 원을, 미래사업 발굴과 신기술 확보를 위한 벤처투자·연구개발에도 2조7000억 원을 투자한다.

포스코그룹은 그룹사업 육성에 발맞춰 인재 확보에도 심혈을 기울일 예정이다. 2026년까지 친환경 철강생산·기술 개발, 이차전지소재, 수소 등 주요 사업분야에서 약 2만5000명을 직접 고용할 계획이다.

이를 통해 포스코그룹은 2030년까지 기업가치를 3배 이상으로 높이고 인류의 지속가능한 미래를 선도하는 글로벌 비즈니스 리더로 발돋움해 나간다는 목표다.

담당업무 : 자동차, 항공, 철강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좌우명 : 생각하는 대로 살지 않으면, 사는대로 생각하게 된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