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듣고보니] 홍준표 “조진래, 극단적 선택…참으로 몹쓸 정권”…왜?
[듣고보니] 홍준표 “조진래, 극단적 선택…참으로 몹쓸 정권”…왜?
  • 윤진석 기자
  • 승인 2019.05.26 11: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하지도 않은 채용 비리 수사 압박 때문”
“정치 보복 계속 하면 국민이 용서 안할 것”

(시사오늘, 시사ON, 시사온=윤진석 기자)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 대표는 지난 25일 조진래 전 의원의 죽음은 문재인 정부의 정치 보복 탓이 크다고 주장했다.

홍 전 대표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오늘 조진래 전 국회의원이 2년에 걸친 하지도 않은 채용비리 수사 압박을 견디지 못하고 극단적인 선택을 하였다고 한다”며 정부를 겨냥해 “참으로 못되고 몹쓸 정권”이라고 비판했다.

이어 “정치보복에만 혈안이 돼 보복 수사로 그 사이 수사 압박으로 자살을 한 사람이 과연 몇인가? 정권의 충견이 된 검경을 더 이상 국민들이 믿겠는가?”라며 “그래 계속 그렇게 정치보복만 계속해 봐라. 국민들이 용서치 않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앞서 변호사 출신의 18대 국회의원이던 조 전 의원은 경남테크노파크 센터장 채용 비리 혐의로 수사를 받던 중 지난 25일 오전 8시 5분께 경남 함안군 법수면에 있는 형 집 사랑채에서 숨진 채로 발견됐다.

홍 전 대표가 경남도지사일 당시 김 전 의원은 정무부시자, 정무특별보좌관 등을 역임했다.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 대표가 조진래 전 의원이 극단적 선택을 한 데에는 문재인 정부의 표적 수사 때문에 있다고 주장했다. 사진은 홍 전 대표 페이스북 캡처.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 대표가 조진래 전 의원이 극단적 선택을 한 데에는 문재인 정부의 표적 수사 때문에 있다고 주장했다. 사진은 홍 전 대표 페이스북 캡처.ⓒ시사오늘

다음은 전문

정권이 바뀐 직후부터 지난 2년 동안 문정권은 내 경남지사 4년 4개월 뒷조사와 주변조사를 샅샅히 했다.

박근혜 전대통령에게 2012.12.대선에서 패하고 정치보복을 피하기 위해 위장 정계 은퇴 선언까지 하더만 자신은 집권 하자마자 두전직 대통령을 감옥에 보내고 주변 인물들은 모두 적폐로 몰아 구속 했고 같이 경쟁했던 나에 대해서도 샅샅이 주변을 털었다.

대선 때 십시일반 지원했던 1000만원이상 후원자는 모조리 조사 해서 압박 했고 일부 중소기업 하는 분들은 폐업까지 하게 하였다.

경남도 공직자들은 아직도 조사를 계속하고 있고 심지어 대법원에서 세번이나 승소한 진주의료원 폐업 과정 조사도 한다고 한다.

그래 너희들 마음대로 계속 해 봐라.

잘 나가던 사천 KAI는 나를 잡는다고 애꿎은 하 사장을 나와 대학 동문이라는 이유로 억지 수사를 감행하여 무너지게 하였고 나와 일했던 경남도 공무원들은 죄다 좌천시키거나 한직으로 물러나게 하였다.

급기야 오늘 경남도에서 정무부지사, 정무특보,경남개발공사 사장을 했던 조진래 전 국회의원이 2년에 걸친 하지도 않은 채용비리 수사 압박을 견디지 못하고 극단적인 선택을 하였다고 한다.

10일전 창녕에서 만났을 때도 채용비리 수사 압박을 호소했는데 참고 견디어 나가자는 말밖에 할수 없었던 나는 한없이 무력하고 부끄러웠다.

참으로 못되고 몹쓸 정권이다.

정치보복에만 혈안이 되어 보복 수사로 그 사이 수사 압박으로 자살을 한 사람이 과연 몇인가?

정권의 충견이된 검·경을 더이상 국민들이 믿겠는가?

그래 계속 그렇게 정치보복만 계속해 봐라.

국민들이 용서치 않을 것이다.

날 잡기 위해 내 주변을 아무리 조작해 털어 봐도 나오는게 없을거다.

나는 너희들 처럼 살지 않았다.

보복의 악순환으로 초래될 대한민국의 장래가 참으로 두렵다.

담당업무 : 정치부 기자입니다.
좌우명 : 꿈은 자산!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