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건희 주식, 어떻게 나눌까?…이재용에 몰아주기 가능성 ↑
이건희 주식, 어떻게 나눌까?…이재용에 몰아주기 가능성 ↑
  • 방글 기자
  • 승인 2021.04.29 15: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사오늘, 시사ON, 시사온=방글 기자)

이건희 삼성 회장이 남긴 유산 중 삼성전자 지분 상당수가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에게 돌아갈 것이라는 전망이 나온다. ⓒ시사오늘 김유종
이건희 삼성 회장이 남긴 유산 중 삼성전자 지분 상당수가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에게 돌아갈 것이라는 전망이 나온다. ⓒ시사오늘 김유종

이건희 삼성 회장이 남긴 유산 중 삼성전자 지분 상당수가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에게 돌아갈 것이라는 전망이 나온다. 홍라희 전 리움미술관 관장이 지분 상속을 포기하고 아들인 이재용 부회장에게 넘겨주면서 경영권을 강화할 것이라는 분석이다. 삼성전자 외 삼성생명과 삼성물산 지분, 부동산 등 다른 유산을 다른 가족들이 더 많이 가져가는 방식이다. 

29일 재계에서는 이건희 삼성전자 회장이 남긴 주식의 지분 상속 비율을 두고 각종 분석이 이어지고 있다. 앞서 삼성 일가가 이건희 회장의 유산 처리 방식을 발표하면서 유족들에 상속되는 지분 비율은 공개하지 않았기 때문이다.

이건희 회장이 남긴 주식 자산은 19조 원 수준이다. 정확히는 18조9600억 원으로 삼성전자 지분 4.18%, 삼성생명 20.76%, 삼성물산 2.88%, 삼성SDS 0.01% 등이 포함됐다. 

법정 상속 비율대로라면 홍라희 여사가 33.3%, 이재용 부회장과 이부진 호텔신라 사장, 이서현 삼성복지재단 이사장 등 3남매가 22.2%씩을 가져가게 된다. 

업계의 관심이 모아지는 이유는 주식 증여 비율에 따라 삼성그룹의 지배구조가 바뀔 수 있기 때문이다. 

앞서 업계에서는 이건희 회장의 삼성전자 지분(4.18%)을 삼성물산에 넘기는 방식을 택할 수 있다는 전망도 나왔다. 삼성물산의 삼성전자 지배력을 높여 삼성물산 최대주주(17.33%)인 이재용 부회장에 힘을 실을 것이라는 예상이었다. 

하지만 삼성물산에 재무적 부담을 떠넘기고, 이재용 부회장이 간접 소유하는 모양이 되기 때문에 비난 받을 소지가 많았다. 이 부회장의 삼성전자 보유 지분은 0.7%에 불과한 탓이다.

재계는 홍라희 여사가 상속을 포기하고 자녀들에게 자신의 몫을 넘겨줄 가능성을 가장 높게 점치고 있다. 삼성전자 지분을 이재용 부회장에게 몰아주면서 경영권을 강화하고, 두 딸에게는 삼성생명과 삼성물산, 삼성SDS, 부동산 등의 비율을 높게 배분하는 방식으로 유족들이 뜻을 모은 것으로 보고 있다. 

삼성일가는 내일, 30일까지 상속 재판을 평가해 상속세를 신고하고 납부해야 한다. 다만, 지분 분할 비율 등이 상의되지 않았을 경우, 추후 결정해 수정 신고할 수 있다. 이르면 내일부터 삼성생명 등 계열사별로 특수관계인 지분 변경 공시가 이뤄질 수 있다.

담당업무 : 재계 및 정유화학·에너지를 담당합니다.
좌우명 : 생각은 냉철하게, 행동은 열정적으로~~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