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듣고보니] 정병국 “좌파 독재 막는 게 국민 명령…통합 가속화될 것”
[듣고보니] 정병국 “좌파 독재 막는 게 국민 명령…통합 가속화될 것”
  • 윤진석 기자
  • 승인 2020.01.21 21: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文정부 폭정 내버려 둬선 안 돼…安도 합쳐야”

(시사오늘, 시사ON, 시사온=윤진석 기자)

새로운보수당 정병국 의원은 문재인 정부의 폭정을 막는 것이 시대적 요구라며 보수대통합의 필요성을 강조했다. ⓒ뉴시스
새로운보수당 정병국 의원은 문재인 정부의 폭정을 막는 것이 시대적 요구라며 보수대통합의 필요성을 강조했다. ⓒ뉴시스

 

보수통합의 산파 역할을 맡고 있는 새로운보수당의 정병국 의원(경기여주‧양평)은 21일 BBS라디오 <이상휘의 아침저널>에 출연해 "좌파 독재를 막으라는 게 국민의 명령이다. 문재인 정권의 폭정을 내버려 둬서는 안 된다”며 반문 대통합의 필요성을 재차 강조했다.

정 의원은 통합의 조건에 대한 질문으로  “(자유한국당과 새보수당 등) 양당과 시민단체가 합의한 6대 원칙에 동의하면 누구든 통합할 수 있다고 본다”며 우리공화당 역시 이에 동의하면 함께할 수 있음을 내비쳤다.

6대 원칙이라 함은 지난 9일 중도‧보수정당과 시민단체 기구인 혁신통합추진위원회가 출범하면서 발표한 사항을 말한다. △혁신과 통합을 원칙으로 △시대적 가치인 자유와 공정 추구 △문 정권에 반대하는 대통합 추구 △청년 마음을 담을 통합 △탄핵이 장애가 돼서는 안 돼 △새로운 정당 창당 등을 내용으로 하고 있다.

정 의원은 한국당과 새보수당 간 양당 협의체와 혁신통합추진위 등 대통합 정신을 담아낼 신당 추진 시점에 대해서는 “2월 10일 전후로 목표를 세우고 있다”고 밝혔다.

또 “비록 진통을 겪기도 했지만, (총선을 앞두고) 시간이 없는 만큼 통합 논의는 가속화될 것”이라며 “국민이 원하는 사람을 혁신공천해 새로운 모습으로 탄생할 것으로 본다”고 기대했다.

정 의원은 중도를 대표하는 안철수 전 바른미래당 공동대표에 대해서는 “문 정부를 도와줄 것인지 아닌지에 기로에 서있다고 본다”며 “(독자신당 등) 혼자 만드는 건 국민의 바람이 아니다. 합칠 수 있으면 합쳐야 한다”고 호소했다.

담당업무 : 정치부 기자입니다.
좌우명 : 꿈은 자산!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