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듣고보니] 박근혜 옥중서신이 남긴 과제…“제2의 3당 통합해야”
[듣고보니] 박근혜 옥중서신이 남긴 과제…“제2의 3당 통합해야”
  • 윤진석 기자
  • 승인 2020.03.06 00: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통합 과제 놓고 공천 지분, 중도 등 외연 확장 문제 남아
YS 차남 “이승만+박정희+김영삼 세력 통합하면 승리 확신”

(시사오늘, 시사ON, 시사온=윤진석 기자)

박근혜 전 대통령은 옥중 서신을 통해 보수 통합을 강조했다. 사진은 유영하 변호사가 박 전 대통령의 편지가 잘 보이도록 손으로 펴서 들고 있다.ⓒ뉴시스
박근혜 전 대통령은 옥중 서신을 통해 보수 통합을 강조했다. 사진은 유영하 변호사가 박 전 대통령의 편지가 잘 보이도록 손으로 펴서 들고 있다.ⓒ뉴시스

 

보수 진영은 통합의 과제를 어떻게 해결해나갈까. 궁금해지는 지점이다.

지난 4일 박 전 대통령은 유영하 변호사가 대독한 옥중편지에서 보수 세력의 통합을 강조했다. “이 정부의 위선이 구치소 담장 너머까지 들려온다. 자기들만 옳다는 오만무도가 어떻게 가능하겠나. 결국 이 땅의 보수 세력이 사분오열됐기 때문”이라며 “힘을 합쳐야 한다. 통합을 완성하기 위해서는 우리의 희생이 필요하다”고 피력했다. 이는 자신의 지지 세력인 광화문 태극기 부대를 향해 분열하지 말고 미래통합당 중심으로 힘을 보태야 한다고 강조한 것으로 풀이됐다.

미래통합당 역시 박 전 대통령의 발언에 적극 동참하는 분위기다. 황교안 미래통합당 대표는 5일 국회에서 가진 최고위원회에서 “박근혜 전 대통령의 서신은 자유민주 세력의 필승을 염원하는 모든 국민들에게 반가운 선물이었다” 며 “오직 통합만이 승리로 가는 길이다. 미처 이루지 못한 통합의 남은 과제들을 끝까지 확실하게 챙겨나가겠다”고 언급했다.

개혁보수계 김무성 전 대표도 전날 페이스북에서 “박 전 대통령의 우파 보수 대통합 메시지를 열렬히 환영한다”며 “누구보다 애국심이 강한 분이다. 대한민국이 지금 백척간두 위기에 놓여있다. 박 전 대통령의 말씀대로 지금은 서로 힘을 합쳐 총선에서 승리할 때”라고 밝혔다.

정병국 의원도 같은 날 페이스북에서 “분열하지 말라는 박 전 대통령의 말씀은 정치적 이해가 아닌 애국적 진심”이라며 “총선 승리를 통해 실현해 내야 한다”고 강조했다.

하지만 어떻게 통합해나갈지 등이 과제로 대두될 전망이다. 조원진·김문수 공동대표의 자유공화당도 당장 이 점을 놓고 황 대표에 재촉하고 있다. 김영 대변인은 이날(5일) 황 대표의 통합에 대한 입장문을 통해 “연대, 연합, 통합 등 어떤 형태의 논의도 시작할 준비가 돼 있다는 점을 다시 한 번 밝힌다. 물꼬만 트지 말고 행동을 보이시라. 연락을 기다리겠다”고 전했다. 통합 공천 지분 문제 등을 놓고 황 대표의 답을 재촉하고 있는 것이다.

중도로의 외연확장 문제도 고민스러운 지점이긴 하다. 故김영삼 전 대통령의 차남 김현철 동국대 석좌교수는 같은 날 페이스북을 통해 “정말 충심에서 나온 메시지이자 보수 세력의 결집이라는 측면에선 분명 힘이 보태지리라 믿는다”면서도 “문제는 결정적 승리의 관건인 중도 세력을 어떻게 보수 쪽으로 돌릴 수 있느냐에 달려있다 해도 과언이 아닐 것”이라는 점을 환기했다.

물론 고민만 남겨진 것은 아니다. 김 교수는 “지난 90년 구국의 3당 통합과 같은 제2의 3당통합이 절실한 시점”이라는 말로 이를 돌파할 수 있는 방법에 대해서도 제시했다. 그는 “정부 수립의 이승만대통령이 이끈 자유당세력, 산업화의 박정희 대통령이 선도한 공화당세력 그리고 민주화의 김영삼대통령이 주도한 통일민주당세력이 진정한 구국의 일념으로 범보수중도의 맥을 이어나가는 화해와 통합의 장을 이끌어낸다면 무능한 현 정권의 폭정을 중단시킬 수 있는 유일무이한 방법이 될 것으로 확신 한다”고 호소했다.

한편 여당에서는 박 전 대통령의 편지에 대해 옥중정치, 선거개입이라고 비난했다. 더불어민주당 이인영 원내대표는 당일(5일) 국회에서 가진 정책조정회의에서 “박근혜 전 대통령의 옥중편지는 최악의 정치 재개 선언”이라며 “국민에게 탄핵당한 대통령이 선거에 개입하려는 행태도 묵과하기 어렵다”고 말했다.

담당업무 : 정치부 기자입니다.
좌우명 : 꿈은 자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